시간은 전체이고 열림이다 (베르그손 혹은 들뢰즈)

앞서 올린 포스팅(시간은 물질을 감싸고 있다 (베르그손 혹은 들뢰즈))에 보태, 시간에 대한 들뢰즈의 언급을 추가해야 한다. “중요한 건 집합들과 전체의 구별이다. 만일 그걸 혼동한다면, 전체는 모든 의미를 상실하며, 우리는 모든 집합들의 집합이라는 유명한 역설에 빠진다. 하나의 집합은 매우 잡다한 원소들을 모을(réunir) 수 있다. 그렇더라도 집합은, 상대적으로 닫혀 있건 인위적으로 닫힌 것이건 간에, 닫혀 있다. (…) …
Read More

[철학 용어 설명] 프랑스어 voyance는 무엇인가? (뜻을 찾아가는 법을 예시하며)

프랑스어 voyance는 우리말로 옮기기 어려운 용어다. 들뢰즈가 영화와 관련한 대담에서 한 말을 통해 이 용어의 의미를 살펴보자. 다른 철학자에게는 해당하지 않을 수도 있으니 주의가 필요하다. “Ce qu’Hitchcock introduit ainsi dans le cinéma, c’est donc l’image mentale. Ce n’est pas affaire de regard, et, si la caméra est un oeil, c’est l’œil de l’esprit. D’où la …
Read More

박근혜는 여자인가? 페미니즘의 한 경향에 대한 비판

대선 과정에서 박근혜를 여자로서 지지했던 한국 페미니즘의 한 경향이 있었다(관련 기사: “나는 박근혜를 찍겠다” 페미니스트의 지지 그 후 13년, 2015년 기사). 이 문제를 어떻게 이해할지에 대한 좋은 답을 제공하는 것은 50년도 더 전의 들뢰즈·과타리다. 《안티 오이디푸스》가 출간된 이듬해 봄에 진행된 한 인터뷰에서 들뢰즈는 이렇게 말한다. “아이는 태어나면서부터, 가난한 아이 혹은 부자 아이로 정치화된다. 아이는 정치적으로 성화된다(sexué). …
Read More

[철학 용어 설명] 인물(person) [‘인칭’이 아님]

정신분석 이후의 현대철학에서 person(프: personne, 독: Person)과 그에 대응하는 말들(personal, personality etc.)은 ‘인물’로 옮겨야 한다. ‘인칭’이 아니다. person은 라틴어 ‘페르소나(persona)’에서 유래했고, 현대어에도 형태를 간직하고 있다. 이 말은 원래 고대 (로마) 극에서 배우가 머리 전체에 뒤집어 썼던, 나무나 진흙으로 된 가면을 가리킨다. 물론 유래는 그리스 극으로 거슬러간다(얼굴이라는 뜻의 ‘프로소폰(prosopon). [그림은 2세기 로마 모자이크에 새겨진 페르소나.] 당연히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