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철학과 문화론

강좌 안내.

들뢰즈 연구로 잘 알려진 김재인 박사가 <들뢰즈의 존재론, 미학, 정치>를 주제로 대안연구공동체 파이데이아 대학원에서 장기 강좌를 시작합니다. 주제는 <들뢰즈의 존재론, 미학, 정치>지만 들뢰즈 뿐 아니라 칸트, 쇼펜하우어, 니체 등의 철학을 아우르는 강좌입니다. 이왕 시작하는 거, 강의를 진행하며 <노마디즘>(이진경)이나 <미학 오딧세이>(진중권)에 맞먹는 대중 철학서를 쓸 계획이기도 합니다.
 
강의의 개략적인 내용은 아래와 같습니다. 들뢰즈의 존재론과 미학, 정치라는 주제에 걸맞게 그 삼자의 관계를 지속적으로 다룹니다. 따라서 이 강의의 각 주제는 서로 연계되어 있으면서도 독립적이기도 합니다. 관심사에 따라 이 강의의 전부를 들을 수도 있고, 일부를 들을 수도 있습니다. 김재인 박사와 함께 하는 들뢰즈 강좌에 적극적인 성원과 참여를 기대합니다.
 
<이 강의 참여자 중 강의 내용을 녹음해 풀어쓸 분(2명)을 찾습니다. 녹취를 풀어쓰며 스스로 제대로 공부할 뿐 아니라 김재인 선생의 저술 작업에 동참하기도 하는 셈입니다.)
 
<들뢰즈의 존재론, 미학, 정치> 개요
 
♣ 담당 교수 : 김재인
♣ 개강 : 9월 3일(화)부터 매주 화요일 오후 7시30분~9시30분
 
♣ 내용
 
제1주제. 생각을 가로막는 것들을 넘어서기
1강. "생각에 관한 이미지" 비판 1 (<차이와 반복> 3장; 서동욱, <차이와 타자> 3장)
2강. "생각에 관한 이미지" 비판 2 (<차이와 반복> 3장; 서동욱, <차이와 타자> 3장)
3강. 프루스트와 기호들 (<프루스트와 기호들> 1부)
4강. 칸트와 초월론적 경험론1 ("칸트철학을 요약해줄 수 있을 네 가지 시적인 경구에 대하여" 및 "칸트 미학에서의 발생의 이념" in 박정태 편역, <들뢰즈가 만든 철학사>)
5강. 칸트와 초월론적 경험론2 (<칸트의 비판 철학>)
6강. 니체와 새로운 철학 (<니체와 철학> 3부 11-15장, 영역본 참고)
7강. 개념이란 무엇인가 (<철학이란 무엇인가> 서문, 영역본 참고)
8강. 어디서 철학이 발생하는가 (<철학이란 무엇인가> 4장, 영역본 참고)
 
 
제2주제. 니체와 철학 또는 가치의 문제
9강. 왜 니체가 들뢰즈의 중심에 놓여 있는가? (<니체> 서문 및 <니체와 철학> 영역본 서문, 번역 제공)
10강. 가치의 문제 (<니체와 철학> 1부 1,2장, 영역본 참조)
11강. 의지란 무엇인가 (쇼펜하우어의 의지 철학 관련 글 제공, <니체와 철학> 1부 3장, 영역본 참조)
12강. 니체 대 변증법 (<니체와 철학> 1부 4-8장, 영역본 참조)
13강. 실존의 결백함과 (<니체와 철학> 1부 9-15장, 영역본 참조)
14강. 주사위 던지기와 우연의 문제 (<니체와 철학> 1부 9-15장, 영역본 참조)
15강. 니체에서 힘의 개념 (<니체와 철학> 2부 1-4장, 영역본 참조)
16강. 영원회귀의 자연학적 양상 (<니체와 철학> 2부 5장, 영역본 참조)
 
제3주제. 니체와 철학 또는 인간주의 비판
17강. 니체에서 권력의지 개념 (<니체와 철학> 2부 6,7장, 영역본 참조; 문헌적 비판 및 반론 관련 글 제공)
....

더 자세한 안내는 아래 게시물을 참조해 주세요.


http://cafe.naver.com/paideia21/391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안내) 홈페이지를 새로 단장했습니다 [1] 철학자 2017.02.06 416
공지 일부 게시물을 이동합니다 철학자 2013.07.17 85984
공지 '흥미로운 소식' 란에 있는 기사들을 이동했습니다 [1] 철학자 2009.07.23 208011
2311 세계 최고의 '풍요로운 나라'는 핀란드 철학자 2009.10.26 7
2310 '사회 나가면 알게되는 43가지' 공감만발 철학자 2009.10.23 9
2309 노무현 업적 (아고라) 철학자 2010.05.19 9
2308 <과학> 사람은 왜 우나 철학자 2009.08.30 13
2307 '성평등 후진국' 한국..134개국 중 115위 철학자 2009.10.28 13
2306 뇌, 실패 아닌 성공에서 배운다 철학자 2009.07.31 14
2305 진화경쟁 포유류 勝..파충류 敗 철학자 2009.08.02 15
2304 ㄷ이 ㄴ보다 세다? 빠르다!…훈민정음 오역 2탄 철학자 2009.09.09 15
2303 "한국 지하경제 비중 OECD 네번째" 철학자 2009.09.08 16
2302 中, 새로운 계급질서 등장 논란 철학자 2009.09.04 17
2301 <우리가 학교에서 배운 10가지 오해> 철학자 2009.11.03 17
2300 "기득권만 보호되는 사회는 기득권에게도 독" 철학자 2009.10.26 18
2299 구조주의 인류학자 레비-스트로스 타계 [1] 철학자 2009.11.04 19
2298 은나노, 폐와 간 '공격' 철학자 2009.08.24 20
2297 한번에 끝내는 사과의 기술 철학자 2009.10.14 21
2296 질서와 규칙이 늘 효율적이진 않네! 철학자 2009.09.09 23
2295 "김종인 발탁 실패, 노무현 정권 운명 갈랐다" 철학자 2010.05.12 23
2294 `30초간 눈알 운동' 창의력 높인다 철학자 2009.11.20 24
2293 자료 홍수 시대, 통계학이 뜬다 철학자 2009.08.07 25
2292 '이상한 여름'...모기가 사라졌다 철학자 2009.08.07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