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철학과 문화론

강좌 안내.

들뢰즈 연구로 잘 알려진 김재인 박사가 <들뢰즈의 존재론, 미학, 정치>를 주제로 대안연구공동체 파이데이아 대학원에서 장기 강좌를 시작합니다. 주제는 <들뢰즈의 존재론, 미학, 정치>지만 들뢰즈 뿐 아니라 칸트, 쇼펜하우어, 니체 등의 철학을 아우르는 강좌입니다. 이왕 시작하는 거, 강의를 진행하며 <노마디즘>(이진경)이나 <미학 오딧세이>(진중권)에 맞먹는 대중 철학서를 쓸 계획이기도 합니다.
 
강의의 개략적인 내용은 아래와 같습니다. 들뢰즈의 존재론과 미학, 정치라는 주제에 걸맞게 그 삼자의 관계를 지속적으로 다룹니다. 따라서 이 강의의 각 주제는 서로 연계되어 있으면서도 독립적이기도 합니다. 관심사에 따라 이 강의의 전부를 들을 수도 있고, 일부를 들을 수도 있습니다. 김재인 박사와 함께 하는 들뢰즈 강좌에 적극적인 성원과 참여를 기대합니다.
 
<이 강의 참여자 중 강의 내용을 녹음해 풀어쓸 분(2명)을 찾습니다. 녹취를 풀어쓰며 스스로 제대로 공부할 뿐 아니라 김재인 선생의 저술 작업에 동참하기도 하는 셈입니다.)
 
<들뢰즈의 존재론, 미학, 정치> 개요
 
♣ 담당 교수 : 김재인
♣ 개강 : 9월 3일(화)부터 매주 화요일 오후 7시30분~9시30분
 
♣ 내용
 
제1주제. 생각을 가로막는 것들을 넘어서기
1강. "생각에 관한 이미지" 비판 1 (<차이와 반복> 3장; 서동욱, <차이와 타자> 3장)
2강. "생각에 관한 이미지" 비판 2 (<차이와 반복> 3장; 서동욱, <차이와 타자> 3장)
3강. 프루스트와 기호들 (<프루스트와 기호들> 1부)
4강. 칸트와 초월론적 경험론1 ("칸트철학을 요약해줄 수 있을 네 가지 시적인 경구에 대하여" 및 "칸트 미학에서의 발생의 이념" in 박정태 편역, <들뢰즈가 만든 철학사>)
5강. 칸트와 초월론적 경험론2 (<칸트의 비판 철학>)
6강. 니체와 새로운 철학 (<니체와 철학> 3부 11-15장, 영역본 참고)
7강. 개념이란 무엇인가 (<철학이란 무엇인가> 서문, 영역본 참고)
8강. 어디서 철학이 발생하는가 (<철학이란 무엇인가> 4장, 영역본 참고)
 
 
제2주제. 니체와 철학 또는 가치의 문제
9강. 왜 니체가 들뢰즈의 중심에 놓여 있는가? (<니체> 서문 및 <니체와 철학> 영역본 서문, 번역 제공)
10강. 가치의 문제 (<니체와 철학> 1부 1,2장, 영역본 참조)
11강. 의지란 무엇인가 (쇼펜하우어의 의지 철학 관련 글 제공, <니체와 철학> 1부 3장, 영역본 참조)
12강. 니체 대 변증법 (<니체와 철학> 1부 4-8장, 영역본 참조)
13강. 실존의 결백함과 (<니체와 철학> 1부 9-15장, 영역본 참조)
14강. 주사위 던지기와 우연의 문제 (<니체와 철학> 1부 9-15장, 영역본 참조)
15강. 니체에서 힘의 개념 (<니체와 철학> 2부 1-4장, 영역본 참조)
16강. 영원회귀의 자연학적 양상 (<니체와 철학> 2부 5장, 영역본 참조)
 
제3주제. 니체와 철학 또는 인간주의 비판
17강. 니체에서 권력의지 개념 (<니체와 철학> 2부 6,7장, 영역본 참조; 문헌적 비판 및 반론 관련 글 제공)
....

더 자세한 안내는 아래 게시물을 참조해 주세요.


http://cafe.naver.com/paideia21/391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안내) 홈페이지를 새로 단장했습니다 [1] 철학자 2017.02.06 264
공지 일부 게시물을 이동합니다 철학자 2013.07.17 81995
공지 '흥미로운 소식' 란에 있는 기사들을 이동했습니다 [1] 철학자 2009.07.23 207881
2311 노무현 업적 (아고라) 철학자 2010.05.19 3
2310 은나노, 폐와 간 '공격' 철학자 2009.08.24 4
2309 "한국 지하경제 비중 OECD 네번째" 철학자 2009.09.08 4
2308 뇌, 실패 아닌 성공에서 배운다 철학자 2009.07.31 5
2307 <과학> 사람은 왜 우나 철학자 2009.08.30 5
2306 '사회 나가면 알게되는 43가지' 공감만발 철학자 2009.10.23 5
2305 세계 최고의 '풍요로운 나라'는 핀란드 철학자 2009.10.26 5
2304 '성평등 후진국' 한국..134개국 중 115위 철학자 2009.10.28 5
2303 진화경쟁 포유류 勝..파충류 敗 철학자 2009.08.02 6
2302 <우리가 학교에서 배운 10가지 오해> 철학자 2009.11.03 6
2301 中, 새로운 계급질서 등장 논란 철학자 2009.09.04 7
2300 "기득권만 보호되는 사회는 기득권에게도 독" 철학자 2009.10.26 9
2299 ㄷ이 ㄴ보다 세다? 빠르다!…훈민정음 오역 2탄 철학자 2009.09.09 10
2298 구조주의 인류학자 레비-스트로스 타계 [1] 철학자 2009.11.04 11
2297 "김종인 발탁 실패, 노무현 정권 운명 갈랐다" 철학자 2010.05.12 13
2296 질서와 규칙이 늘 효율적이진 않네! 철학자 2009.09.09 14
2295 '이상한 여름'...모기가 사라졌다 철학자 2009.08.07 15
2294 한번에 끝내는 사과의 기술 철학자 2009.10.14 15
2293 `30초간 눈알 운동' 창의력 높인다 철학자 2009.11.20 15
2292 지구에 영향력 '없는' 사람이 되려면 철학자 2009.08.13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