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철학과 문화론

JP 정계은퇴..3김정치 종언

김재인 2004.04.19 11:45 조회 수 : 305 추천:44

< JP 정계은퇴..3김정치 종언> 2004/04/19 11:29 송고


    (서울=연합뉴스) 최이락기자 = `마지막 3김' 자민련 김종필(金鍾泌.JP)  총재가 19일 총재직 사퇴 및 정계은퇴를 전격선언함으로써 3김시대도 막을 내리게 됐다.

    35세때인 지난 61년 처삼촌인 박정희(朴正熙) 전 대통령의 5.16 쿠데타에  가담하며 한국 정치사 전면에 등장한 이후 `마지막 3김'으로 남았던 그가 결국은 마지막까지 미련을 갖던 10선고지를 달성하지 못한 채 쓸쓸히 정치를 떠나게 된 것이다.

    또 5.16 쿠데타로 등장한 그가 40여년간의 정치인생을 접는 날은 우연하게도 4.19 혁명 44주년 기념일이어서 역사의 아이러니를 실감케 한다.

    김 총재는 61년 정계에 발을 들여놓은 이후 40여년간 '자의반 타의반' 외유, 정치 규제, 3당합당과 민자당 탈당, 자민련 창당, 공동정권 파기, 16대 총선 참패  등 숱한 곡절을 겪으면서도 정치적 입지를 유지해왔다.

    물론 김 총재가 이러한 위기상황에서도 재기를 할 수 있었던 것은 다름 아닌 충청권이란 텃밭이 있었기 때문이었다. 매번 침몰직전까지 몰렸던 JP에게 충청권은 아낌없는 지지를 해 줬기 때문이다.

    그러나 2002년 6.13 지방선거에서 한나라당에 참패하고 소속의원들이 잇따라 탈당한데 이어 그해 16대 대선에서 충청권 행정수도 이전을 공약으로 내세운 민주당에 텃밭을 잠식당하면서 충청권 맹주로서의 위상이 크게 약화됐다.

    김 총재는 지난해 10월 자민련이 충청지역 기초단체장 재.보선에 모처럼  승리, 이번 총선에서 원내교섭단체 복원을 꿈꿨지만 '한.민 동맹'의 대통령  탄핵  추진에 뒤늦게 가담하면서 '탄핵폭풍'에 치명타를 맞으며 재기불능의 상태로 몰렸다.

    더욱이 총선 결과는 충남지역 4석이라는 사상최악의 성적를 기록한데다  비례대표 1번으로 출마한 자기 자신 조차 낙선하면서 고립무원의 상태에 빠진 것이다.

    결국 총선후 사흘간을 청구동 자택에 머물며 장고(長考)를 거듭하던 그는  이날 오전 당사에 출근, 당선자들과 만나 "패전의 장수가 무슨 말이 있겠느냐. 모든게 저의 부덕한 탓"이라며 "오늘로 총재직을 사퇴하고 정계를 떠나겠다"고 선언했다.

    그는 "노병은 죽진 않지만 조용히 사라지는 것"이라며 "43년간 정계에 몸담으면서 나름대로 재가 됐다"고 43년간의 정치역정을 술회하는 것으로 조용히 정치인생을 접었다.

    choinal@yonhapnews.net
(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안내) 홈페이지를 새로 단장했습니다 [1] 철학자 2017.02.06 407
공지 일부 게시물을 이동합니다 철학자 2013.07.17 83889
공지 '흥미로운 소식' 란에 있는 기사들을 이동했습니다 [1] 철학자 2009.07.23 208011
111 순교인가? 비극인가? 아니면? -대한민국 외교통상부에 묻는다 eudike 2004.06.29 307
110 BBC TV 최초로 `정자경주' 방영 김재인 2004.04.10 307
109 美 인간 진화 연관 화석 공개 철학자 2009.05.20 306
108 지방의 무관심과 안일함을 반성함 - 헌법재판소의 '위헌' 판결에 대해 지방의 대분발을 촉구하며 김재인 2004.10.22 306
107 헌법재판관을 다시 생각한다 김재인 2004.10.22 306
106 8·15…청맹과니들의 노래 eudike 2004.08.05 306
105 울진에 강진…원전 안전성 ‘흔들’ 김재인 2004.05.30 306
104 `이런 사원 뽑으면 후회없다' 김재인 2004.10.13 305
103 '가난은 제도 탓'에 깔린 위험신호 김재인 2004.05.03 305
» JP 정계은퇴..3김정치 종언 김재인 2004.04.19 305
101 MBC가 'X파일' 육성을 방영해야 할 8가지 이유 김재인 2005.08.20 304
100 민노당 급여문제로 '갈등' 김재인 2004.07.04 304
99 연좌제수사중 정신분열 21년째 ‘원통한 실종’ eudike 2004.06.23 304
98 “정치구조 확 바꿀터” 김재인 2004.01.05 304
97 송두율을 위한 변명 eudike 2003.09.29 303
96 이헌재, “이정우 경제정책이 옳았다” 간접시인 김재인 2005.02.15 302
95 기억력 감퇴, 걱정하지 않는 게 좋다 김재인 2004.10.07 302
94 `인디언 시내출입 금지' 규정 329년만에 폐지 김재인 2004.11.26 301
93 촘스키 “미국 `쿠바 때리기'는 이라크 실패 때문” 김재인 2004.05.10 301
92 김근태-복거일 `파병 논쟁` 김재인 2003.03.29 3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