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철학과 문화론

런던 한복판에 '투명 화장실'

김재인 2004.02.25 15:09 조회 수 : 313 추천:27

런던 한복판에 '투명 화장실'


관광객이 북적이는 영국 런던 시내 한복판에 사방이 유리로 된 공중화장실이 등장, 사용자와 행인들에게 새로운 호기심과 갈등을 안겨주고 있다고 MSNBC 인터넷판이 24일 보도했다.

안에서는 밖이 훤히 내다 보이지만 밖에서는 그저 거울로만 보이는 유리로 만들어진 이 화장실은 모니카 본비치니라는 이탈리아 출신 예술가가 만든 ‘한 순간도 놓치지 말라’는 제목의 현대미술 작품.

원하는 사람은 누구나 사용할 수 있지만 아직까지는 들여다보려고 애쓰는 사람들만 많을 뿐 그 속에서 볼 일을 보는 강심장은 눈에 띄지 않는다.

테임스 강변에 위치한 테이트 영국 미술관 건너편 건설공사장에 세워진 이 화장실에 대한 작가의 설명과 관람자들의 반응은 두 장소의 차이만큼이나 역설적이다.

테이트 미술관 직원 제프 볼로턴은 “밖에 있는 사람들이 자기를 못 볼 것이라고 믿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면서 “거리 한복판에 앉아서 가장 원초적 행위를 한다는 생각은 엽기적”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곳이 공사장이니까 공사장 어디서나 볼 수 있는 이동식 화장실을 설치한 것도 재미있지만 테이트 미술관이란 점잖은 기관과 나란히 자리잡은 것은 더 독특한 발상”이라고 말했다.

반대로 작가는 구경거리가 생겼을 때 아무리 생리현상이 급해도 현장을 떠나고 싶어하지 않는 사람들의 심리를 대변해 “볼 일을 보면서도 거리에서 벌어지는 일을 빠짐없이 구경하라”는 뜻에서 이 화장실을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안에 놓인 교도소용 변기와 세면대는 이 장소가 지난 1800년대 호주로 이송되기 전 죄수들의 대기장소로 쓰이던 밀뱅크 교도소였음을 상기한 것이다.

당시 교도소를 지은 건축가 제레미 벤덤은 간수가 자기 모습은 드러내지 않고도 모든 죄수들의 움직임을 감시할 수 있도록 하는 원통형 감시탑을 구상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죄수들이 항상 감시당하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으면 고분고분해지고 마침내 감시의 시선을 내면화, 석방된 후에도 스스로의 행동을 감시할 수 있을 것이라는 설계자의 아이디어는 실현되진 않았지만 오늘날 널리 쓰이고 있는 폐쇄회로 텔레비전과도 같은 원리라고 할 수 있다.

공중화장실에서 정치와 사업을 논하던 고대 그리스 귀족들처럼 화장실 사용을 전혀 은밀한 일로 생각하지 않는 문화권도 있고 지난 2000년엔 테이트 현대미술관에서 전시중이던 마르셀 뒤샹의 1917년작 조각 ‘소변기’에 실제로 오줌을 눈 자칭 행위예술가들도 있었다.

그러나 작가의 부탁대로 ‘한 순간도 놓치지 않고’ 안팎의 모든 것을 구경할 수 있는 런던의 투명화장실은 아직 실용성이 입증되지 않고 있다.

youngnim@yna.co.kr(끝)
송고시간 : 20040225 09:1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안내) 홈페이지를 새로 단장했습니다 [1] 철학자 2017.02.06 442
공지 일부 게시물을 이동합니다 철학자 2013.07.17 87713
공지 '흥미로운 소식' 란에 있는 기사들을 이동했습니다 [1] 철학자 2009.07.23 208028
111 8·15…청맹과니들의 노래 eudike 2004.08.05 308
110 미국민 70% 이라크전 계속 지지 [1] 김재인 2003.03.31 308
109 "조선일보는 백악관 대변지인가" 김재인 2002.11.29 308
108 헌법재판관을 다시 생각한다 김재인 2004.10.22 307
107 순교인가? 비극인가? 아니면? -대한민국 외교통상부에 묻는다 eudike 2004.06.29 307
106 연좌제수사중 정신분열 21년째 ‘원통한 실종’ eudike 2004.06.23 307
105 울진에 강진…원전 안전성 ‘흔들’ 김재인 2004.05.30 307
104 BBC TV 최초로 `정자경주' 방영 김재인 2004.04.10 307
103 지방의 무관심과 안일함을 반성함 - 헌법재판소의 '위헌' 판결에 대해 지방의 대분발을 촉구하며 김재인 2004.10.22 306
102 송두율을 위한 변명 eudike 2003.09.29 306
101 `이런 사원 뽑으면 후회없다' 김재인 2004.10.13 305
100 '가난은 제도 탓'에 깔린 위험신호 김재인 2004.05.03 305
99 JP 정계은퇴..3김정치 종언 김재인 2004.04.19 305
98 MBC가 'X파일' 육성을 방영해야 할 8가지 이유 김재인 2005.08.20 304
97 민노당 급여문제로 '갈등' 김재인 2004.07.04 304
96 “정치구조 확 바꿀터” 김재인 2004.01.05 304
95 김근태-복거일 `파병 논쟁` 김재인 2003.03.29 303
94 이헌재, “이정우 경제정책이 옳았다” 간접시인 김재인 2005.02.15 302
93 `인디언 시내출입 금지' 규정 329년만에 폐지 김재인 2004.11.26 301
92 촘스키 “미국 `쿠바 때리기'는 이라크 실패 때문” 김재인 2004.05.10 3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