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철학과 문화론

철학과 철학사 니체의 위계질서......

grunge 2005.12.14 04:17 조회 수 : 3931 추천:22

저는 니체에 의해서 철학을 시작하게 되었죠..

그러다 들뢰즈를 만나게 되었고...

그랬습니다.. 들뢰즈의 책을 보던 몇년 전만 해도 그의 의견에

 동감하고 수긍하며 어느정도 따라갔었죠(단지 따라간거죠.. 아직 감히 그를 이해했다고는

 당연히 얘기할 수 없죠... 그에 의해서 더듬거리던 독일어 공부를 접고 불어 공부를 시작하게되었지만....

여전히 그는 저에게 많은 회의와 의심을 가지게 합니다)

어떻게 보면 들뢰즈는 니체의 한부분을 끝까지 밀고 나갔죠

이른바 그의 rizome에 의해서 말이죠

끊임없이 분열하며 위계를 부수는....


그러나 니체는 단지 권위질서, 위계를 부수려 한 사람은 아니죠

그는 자주 카스트제도를  언급하고 천년간 불변하는 로마의 '질서'를 언급하죠

마이클하트의 저서에 의하면 들뢰즈는 이러한 니체의 부분을 무시하고

 잘라내버리고 그의 철학을 전개한다고 하죠...


더 쉽게 이야기한다면 '정치'에 대한 니체의 언급을 떠올리면 될 겁니다

요즘 들어 니체의 정치학이 단지 아곤의 정치학으로 이해되곤 하죠

끊임없는 경쟁과 전쟁..

그리고 그에 의한 주어진 제도에 대한 끊임없는 탈코드


그러나 니체는 분명히 이른바 들뢰즈의 탈코드만을 추구하지는 않았죠

그의 위대한 정치는 천박한 인간들을 '다스리고' 천박한 대중을 이끄는 측면이 분명히 있죠

도덕의 계보학에서의 그의 진술은 물론 약자따위야 상관하지 않는 강한 인간을 언급하죠

그러나 다른 후기 저서에서 그는 '정치'를 언급합니다

이른바 그가 그토록 부정하던 기독교까지 긍정?하면서 말이죠

기독교는 강자가 약자를 다스리기에 좋은 질서가 될 수 있다고도 하면서 말이죠

물론 니체의 니체의 강자를 은유적으로만 바라본다면 이런 해석은 나올 수 가 없죠

그러나 우리는 단지 철학자의 언급을 은유로서만 받아들일수는 없지 않울까요?

이러한 니체의 이론이 어떻게 보면 '파시즘'으로 보일 수 있죠

그러나 지금의(민주주의와 인권을 중시하는 휴머니즘의 시대에서) 상황에서 보자면

 이러한 그의 주장은 단지 헛된 소리 미친 소리에 치부되고 말죠..


어떻게 보면 프랑스의 이론가들은(들뢰즈, 푸코.. 그리고 보드리야르까지) 

 니체의 이론을 편협하게  끌고나간 측면이 없지 않죠


그러나 이 니체의 주장들이 그가 다만 잠깐 돌아서 한 얘기에 불과할까요?

그럴까요?




어째건 저는, 들뢰즈를 이어간다고 이야기되는 네그리와 하트의 주장에 동의할 수 없습니다

이른바 마르크스주의와 니체주의의 접속..

제 생각에 니체는 절대로 막스주의자가 될 수 없습니다

차라리 괴물이 될 수 는 있어도.......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고문살인의 전말 (김동렬 펌) [5] 철학자 2009.05.24 255602
공지 애도 노무현 [3] 철학자 2009.05.23 288722
공지 He will and should and must be back [5] 철학자 2009.04.18 262502
공지 그 때는 우리가 참 강했다 철학자 2008.02.22 277301
335 김재인의 철학사 [2] 아무것도 아닌 자 2010.08.18 20830
334 사유를 생각하라 (삭제) 철학자 2010.05.29 20614
333 병자의 이기주의 철학자 2010.04.23 16905
332 modus의 파생어들 철학자 2010.02.16 14911
331 중이염 [1] 철학자 2010.01.31 13036
330 새해에는 옳은 일이 이기기를 바랍니다 [1] 철학자 2010.01.01 14358
329 천상병 시, '세월' 철학자 2009.12.22 15854
328 아이를 빛나게 하는 금쪽같은 말 (펌) 철학자 2009.12.11 12167
327 언어를 권력화하는 인문학자 (이전) 철학자 2009.10.19 13180
326 실재(實在)와 현실(現實) [1] 철학자 2009.10.13 14803
325 다음은 우리다 (마르틴 니묄러) 철학자 2009.09.23 13539
324 배우 장진영 철학자 2009.09.01 13223
323 애도 김대중 철학자 2009.08.18 36693
322 소준섭의 정명론 연재 (펌) [7] 철학자 2009.08.04 569
321 “시장 프로젝트를 중지시키자” (홍기빈) 철학자 2009.07.21 13269
320 철학과와 철학원 (이정전 펌) 철학자 2009.07.16 9440
319 철학과 삶의 의미 철학자 2009.06.29 9376
318 게티스버그 연설 (펌) 철학자 2009.06.15 12245
317 봉화마을에 국화 한 송이 놓고 오다 [2] 철학자 2009.05.26 164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