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철학과 문화론

철학과 철학사 제3세계의 철학

김재인 2006.05.26 17:49 조회 수 : 6174 추천:35

  다시, 여전히, 감기가 지독하다. 올 봄의 절반 넘게 감기에 파묻혀 사는 꼴이다. 좋지 않다. 뭔가 크게 대가를 치르고 있다는 느낌이다.

  한국이 학문의 변방에 있기 때문에 좋은 점이 적어도 하나 있다. 한국은 처음에는 중국을 통해, 그 다음엔 일본을 통해, 그리고 시기적으로는 조금씩 겹치면서 독일, 미국, 프랑스를 통해 학문과 사상을 수용한 역사를 지닌다. 이를 나쁘게 보자면 '수입상'의 성격을 지녔다고 폄하하고, 또 다분히 그런 측면이 강한 건 사실이지만, 좋게 볼 수 있는 측면도 있다. 뭐인고 하니, 다른 선진국(?)에서는 좀처럼 찾아보기 힘든 다양한 조류를 동시다발적으로, 거의 동등한 무게로, 수용할 수밖에 없었다는 점이 그것이다. 학생의 입장에서 보자면, 영미권이건 독일이건 프랑스건 아니면 중국권이건 비슷한 정도의 전문가(?)가 포진되어 고루 배울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되었다는 점. 나는 이 점을 기회로서 강조하고 싶다.
  죽기 직전 푸코는 프랑스와 독일의 국경이 너무 높아 학문이 제대로 교류하지 못했다는 점을 안타깝게 술회한 적이 있다. 서로 교류되었다면 참조하고 도울 수 있는 점들이 참 많았으리라는 것이다. 이 안타까움에 비춰 한국 현실을 고찰한다면 내가 말하는 의미가 분명해지지 않을까 한다.
  자신감이 없어 주눅 들게 되는 때라면 이런 사실이 선진국 학문의 백화점 같아서 마뜩찮겠으나 자신감이 넘치는 때라면 다양한 선진 학문의 경연장이 되어 새로운 뭔가가 탄생할 수 있는 기회로 삼을 수 있을 것이다. 많은 것들이 미비하고 미진하지만, 자신감을 가질 수 있는 때가 되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다. 물론 이는 학생 입장에 있는 사람에게 할 수 있는 얘기이다. 연구자에게는 가혹한 얘기리라. 자신을 딛고 서도 좋다는 말을 할 수 있는 연구자가 얼마나 될까 하는 생각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고문살인의 전말 (김동렬 펌) [5] 철학자 2009.05.24 255630
공지 애도 노무현 [3] 철학자 2009.05.23 288800
공지 He will and should and must be back [5] 철학자 2009.04.18 262607
공지 그 때는 우리가 참 강했다 철학자 2008.02.22 277312
256 니체의 종교 평가에 대해.... [3] 한경우 2006.05.01 6528
255 개인주의의 최고도의 완성. 위즐 2006.05.08 4130
254 '힘에의 의지'라는 바보 같은 번역어 [5] 김재인 2006.05.10 8855
253 공동체와 포스트모더니즘 [2] 김재인 2006.05.18 4827
252 권력의지의 바른 해석을 위하여 김재인 2006.05.24 172
» 제3세계의 철학 [2] 김재인 2006.05.26 6174
250 [re] 자료1 - 선악을 넘어 19절 번역 [1] 김재인 2006.06.04 7992
249 서울여대 '현대 철학의 흐름' 강좌 기말고사 안내 [4] 김재인 2006.06.16 7262
248 선험적? 초월적? 번역관련질문 [3] 난만이 2006.07.23 9757
247 아무나 같은 곳에 글을 쓴다고... 김재인 2006.07.26 8130
246 ‘프랑켄슈타인’을 두려워하는 이유/이지훈 김재인 2006.07.27 7143
245 해석 부탁합니다 [6] 동동 2007.03.03 8139
244 죽은 플라톤, 한국말로 살아나다 [1] 김재인 2007.04.18 9234
243 니체에 관해서 질문드립니다. [1] 단선 2007.07.03 8491
242 니체의 유고 하나 (힘과 권력의지의 관계) [6] 김재인 2007.09.06 11803
241 사이버 정치가 곧 정치이다 (1997) 김재인 2007.09.16 7922
240 컴퓨터를 고치며 철학자 2007.09.30 14136
239 러셀의 흄에 관한 논평 중에서 철학자 2007.10.07 16477
238 길들일 수 없는 자 [2] 철학자 2007.12.14 11320
237 반항과 순응 철학자 2008.01.29 3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