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철학과 문화론

나도 역시 삶에서 가장 바쁘고 촘촘한 날들을 보내고 있다. 논문 막바지에, 그 동안 허송 세월한 것은 아니지만, 하필이면 이 바쁜 시간에 그가 퇴임을 한다니, 신문 기사를 보면서 막 눈물이 쏟아지려 한다. "그 때는 우리가 참 강했다"고, 내가 운이 좋아 꽤 오래 살게 된다면, 손주들을 앞에 두고 그렇게 자랑하리라. 그 우리가 누구인지 물을 필요는 없다. '우리'라는 것은 가축을 두는 우리처럼 모였다가 흩어졌다 하는 것이니. 지금은 어떠한가? 그림자처럼 무력하지 않은가! 하지만 영원이란 순간에 있으니, 그 때 우리는 참 강했다고 영원히 말할 수 있으리라. 뇌가 생각하라고 있는 거라면, 과연 지금쯤은 생각해 봐야 하지 않겠는가. 내가 즐겨 연구하는 학자들, 가령 들뢰즈와 가타리가 있고, 이들의 선배 니체와 스피노자와 흄도 있고, 또 윅스퀼이나 시몽동 같은 과학자들도 있을 텐데, 과연 지금쯤은 한 번 숨을 크게 멈추고 생각해 봐야 하지 않겠는가. 생각이란 이런 때 적어도 누구라도 해봐야 하는 것 아니겠는가. 그 때는 우리가 참 강했다. 우리는 승리했고 권력을 만들었다. 이제 지금 우리는 적진 깊숙한 곳에서 길을 모르는 채 마른 종이처럼 바스라지는 패잔병이 되어 흩어져버린다. 아, 함께 했던 사람들, 시간들, 그 모든 것이 이제 마흔 즈음에, 번개 같은 주마등처럼 지나간다. 앞으로 올 나의 아침놀과 가온에게 절대로 부끄럽지 않도록. 저자의 취임식은 당분간 되찾기 어려운 호시절의 끝을 가리키는 패전식이리라. 왜냐하면 인간 본성에서 가장 어려운 것이 편파성(partiality)일진대, 저자와 저들은 바로 그것으로 똘똘 뭉쳐 강력해지지 않았느냐. 신문마다 기사마다 심지어 인터넷 전체마저 다스리고 있지 않느냐. 신호를 감지하지 못하느냐. 생각이 있느냐. 잘 눈여겨 보고 있으련다. 특히 이른바 배웠다는 자들을. 나는 이곳저곳을 다니면서 저들과 우리를 꽤나 관찰하고 탐구했는데, 바로 지금이 더 세심하게 기억해야 할 때이다, 각자가 어떻게 행동하는지를. 벽에다 크게 고지하지는 못할지라도, 세심하고 꼼꼼하게 기록을 남기기 위해, 그보다 더 세심한 눈과 코와 귀를 갖고 촉지하도록 해야 한다. 생각해야 한다, 알아야 한다. 그렇게 해서라도 힘이 무엇이고 강한 것이 무엇인지 배워야 한다. 일일이 기록하진 않겠지만 지조 없고 의연하지 못하고 그림자처럼 가벼운 각자를 똑똑히 보련다. 그래도 그를 생각하면 눈물이 자꾸만 치솟는 건 왜일까? 아직 우리가 없기 때문일까. 어린이 프로그램처럼, 혼자서도 잘해요, 할 수는 없는 것이다. 분노하지 않으면서 흔들리지 않으면서 우주처럼 머물면서 견디리라. 마흔 즈음에 내 자리를 찾아 가고 있다. 찾는다는 것은 언제나 만든다는 뜻이다. 드디어 내 어릴 적 꿈처럼 잘 만드는 사람이 될 것이다. 그는 떠나지만 우리는 그를 보내지 않는다. '참 나쁜 대통령'이다. 참 나쁜 저들이다. 나는 다시 돌아온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고문살인의 전말 (김동렬 펌) [5] 철학자 2009.05.24 254454
공지 애도 노무현 [3] 철학자 2009.05.23 287122
공지 He will and should and must be back [5] 철학자 2009.04.18 260301
» 그 때는 우리가 참 강했다 철학자 2008.02.22 276355
336 니체의 초인 사상이 나치즘에 오용된 것을 간략히 풀어서 저에게 알려주실 분 없나요,.. 안소미 2002.09.18 3908
335 [re] 니체의 초인 사상이 나치즘에 오용된 것을 간략히 풀어서 저에게 알려주실 분 없나요,.. 김명철 2002.09.22 3890
334 니체의 위계질서...... [8] grunge 2005.12.14 3885
333 니체의 영원회귀사상.. [2] 서 세희 2003.02.03 3849
332 맑스,니체,프로이트의 교집합 혹은 공약수. [4] 화산폭발 2004.12.25 3845
331 들뢰즈적 시각으로 본다면 황우석 교수의 연구는?? [1] 2005.10.08 3839
330 니체가 쓴 책 가운데 이런 제목이 붙은 책도 있는지 알고 싶습니다. [9] 폴리실러블 2005.05.11 3822
329 라이프니츠에 관한 설명좀 해주세요~ 라이프니츠 2004.03.18 3822
328 소외 이겨낸 소내, 초월에 맞선 포월 (김진석 기사) 김재인 2004.07.03 3806
327 김동수씨의 `자본의 두 얼굴'(연합뉴스) [6] 김재인 2005.02.01 3805
326 소크라테스의 죽음은 올바른 것이었나. [3] 철학하는 이 2003.11.15 3805
325 왜 신학대에선 니체를 싫어하나 푸라톤 2006.02.19 3795
324 아기가 다 빨 때까지 기다려야 한다 [1] 김재인 2005.10.19 3786
323 "환영과 수수께끼에 관하여"의 핵심 대목 번역 김재인 2006.04.02 3759
322 그리스, 로마 철학 개괄서 좀 추천해주세요. [2] gardiner 2006.02.12 3750
321 [re] 푸코의 원형감옥이란게 뭐죠?? [1] 노국일 2003.06.10 3740
320 신문화사와 미시사에 대해서 좀 알 수 있을까요? 이현호 2002.12.09 3739
319 Kraft와 Macht의 개념상의 차이점에 대해 알고 싶습니다 짜이룽 2002.10.11 3739
318 [re] 루소에 대한 러셀의 평가의 한 대목 [3] 김시원 2005.03.21 3728
317 삶에 대한 ... [1] LSM 2004.03.18 37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