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철학과 문화론

철학과 철학사 애도 노무현

철학자 2009.05.23 10:56 조회 수 : 287861

끝내 돌아오지 못할 길을 갔구려.
얼마나 심약했으면 그런 선택을...
그러나 단지 심약함은 아닐 테고, 차라리 바보 같은 순수함이라 하겠소.
쉬이 잊혀질까 두렵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고문살인의 전말 (김동렬 펌) [5] 철학자 2009.05.24 254914
» 애도 노무현 [3] 철학자 2009.05.23 287861
공지 He will and should and must be back [5] 철학자 2009.04.18 261035
공지 그 때는 우리가 참 강했다 철학자 2008.02.22 276804
496 비정규직 연구자의 시간 철학자 2017.07.09 43
495 리만 기하학의 역사적 맥락 (최재경) 철학자 2017.09.27 43
494 논문 평가 시스템 철학자 2017.10.31 43
493 사진이란 철학자 2017.09.27 44
492 AlphaGo Zero: Learning from scratch (Deepmind) 철학자 2017.10.31 44
491 A diagrammatic snapshot of french philosophy file 철학자 2017.02.15 45
490 등재지 제도에 대해 (펌) 철학자 2017.09.27 45
489 The mathematics of mind-time 철학자 2017.05.22 46
488 동의하고 아니고의 문제 철학자 2017.10.31 49
487 사교육 역설 (스크랩) 철학자 2017.10.31 50
486 인공지능에 대한 오해들 (얀 르쿤) 철학자 2017.10.31 51
485 AI 범죄 철학자 2017.05.22 52
484 아인슈타인이 틀렸다..'양자 얽힘' 실험으로 증명 (네이처) 철학자 2017.10.31 52
483 글의 몰락? 철학자 2017.05.22 53
482 existence라는 낱말의 출현 철학자 2017.09.27 54
481 본다는 것 (양병찬 옮김) 철학자 2017.10.31 54
480 고유명사로 말하기 철학자 2017.05.22 56
479 노력이라는 미신 (이전) 철학자 2017.10.31 57
478 인공지능 공포 마케팅 (스크랩 & 촌평) 철학자 2017.10.31 57
477 약자란 무엇? 철학자 2017.09.27 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