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철학과 문화론

철학과 철학사 애도 노무현

철학자 2009.05.23 10:56 조회 수 : 286987

끝내 돌아오지 못할 길을 갔구려.
얼마나 심약했으면 그런 선택을...
그러나 단지 심약함은 아닐 테고, 차라리 바보 같은 순수함이라 하겠소.
쉬이 잊혀질까 두렵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고문살인의 전말 (김동렬 펌) [5] 철학자 2009.05.24 254355
» 애도 노무현 [3] 철학자 2009.05.23 286987
공지 He will and should and must be back [5] 철학자 2009.04.18 260119
공지 그 때는 우리가 참 강했다 철학자 2008.02.22 276247
147 프로필 사진 file 철학자 2018.02.02 222
146 창비의 오만 철학자 2018.01.06 1526
145 인공지능 담론과 생각 착취 (이전) 철학자 2017.12.12 613
144 호킹과 인공지능 [1] 철학자 2017.12.05 134
143 인공지능, 의사, 그리고 수학 (스크랩) 철학자 2017.12.05 87
142 알파고가 넘볼 수 없는 직업이 뜬다 (스크랩) 철학자 2017.12.05 108
141 들뢰즈 사후 21주기를 맞아 (2016년) 철학자 2017.12.05 145
140 대장 없이 일제히 발포하라 철학자 2017.12.05 63
139 AI 관련 필독서와 백서 20선 (Alexander Park 펌) 철학자 2017.12.05 72
138 학문과 여유schole 철학자 2017.12.05 57
137 정신질환의 진화적 역할을 밝히려는 유전학자들 철학자 2017.12.05 60
136 11 Articles You Must Read To Understand AI 철학자 2017.12.05 32
135 점 하나로 AI가 그림을 잘못 알아보게 된다 철학자 2017.12.05 26
134 어느 뇌과학자의 인공지능 이해 철학자 2017.11.14 628
133 강인공지능의 출현은 언제? [1] 철학자 2017.11.14 502
132 How Do You Turn a Dog into a Car? Change a Single Pixel. 철학자 2017.10.31 56
131 데이터를 쌓아야 한다는데 (박형주, 칼럼 스크랩) 철학자 2017.10.31 36
130 인간 도움없이 독학한 알파고 제로, 범용AI 나오나 (기사, 비판적 논평) 철학자 2017.10.31 46
129 AI란 (허사비스) 철학자 2017.10.31 37
128 SBS 단상 철학자 2017.10.31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