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철학과 문화론

철학과 철학사 흄, 양자역학, 칸트

철학자 2017.08.06 15:21 조회 수 : 94

* 2013년 7월 23일 페이스북 포스팅

 

There are no two things which are exactly same in the world. Someone argues against this proposition saying that there are numbers, at least natural numbers lik...e 1, 2, 3... and there is true equation such as "2+3=5". But what is meant by number? Rather, numbers presupposes the sameness of any two things without justification. While I read Hume's Treatise, his criticism of innate idea in last paragraph of I-1-1 leads me to think about the Kantian example of a priori idea in the 1st Critique.

 

* 2013년 8월 2일 페이스북 포스팅

 

흄의 인과 비판에 나는 전적으로 동감한다. 동시에 흄이 비판한 인과가 근대 자연과학의 인과임을 잊어서는 안 될 것이다. 당연히 인과에 대한 여러 종류의 착상이 있을 수 있고, 몇 개의 예만 봐도 불교, 아리스토텔레스, 스피노자, 쇼펜하우어, 니체, 들뢰즈의 인과 개념이 있다. 섬세한 비교가 필요하며, 촌사람 칸트는 잊도록 하자.

* 2013년 8월 3일 페이스북 포스팅

 

수학이 분석판단의 대상이고 물리학(자연과학 일반)이 종합판단의 대상이라는 오늘날의 구분은, 칸트의 '선험적 종합판단의 가능성'을 정초한다는 기획 전체를 좌초시키는 엄청난 발견이다. 칸트의 가장 중대한 오류는 수학과 물리학을 모두 종합명제로 보았으며, 양자의 위상을 동렬에 놓았다는 데 있다. 그러나 특히 양자역학의 수준에서 모순률과 배중률은 성립하지 않는다. 가령 '중첩'(superposition), '양자 얽힘'(quantum entanglement), '양자 논리'(quantum logic) 등은 모순률과 배중률이라는 수학적 형식논리학이 적어도 (일부) 자연을 대상으로 할 때는 틀,렸,다,는 데 대한 강력한 증거이다. 이제 새로운 과학철학적 문제가 제기되어야 하며, 그것은 수학과 물리학의 관계를 다시 물어야만 한다는 점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고문살인의 전말 (김동렬 펌) [5] 철학자 2009.05.24 252824
공지 애도 노무현 [3] 철학자 2009.05.23 285432
공지 He will and should and must be back [5] 철학자 2009.04.18 258594
공지 그 때는 우리가 참 강했다 철학자 2008.02.22 274701
33 무개념 융합과 인문학 오남용 (펌, 논평) 철학자 2017.09.27 8
32 사진이란 철학자 2017.09.27 8
31 필멸자 생성 devenir mortel [1] 철학자 2017.07.15 288
30 신과 무신론 철학자 2017.06.21 39
29 예술의 탄생과 종말 철학자 2017.05.22 20
28 정신 차리고 혁명을 (D.H. 로런스) (시 번역) 철학자 2017.04.06 33
27 네 인생의 이야기 by 테드 창 (발췌) 철학자 2017.03.01 153
26 소프트웨어 객체의 생애 주기 by 테드 창 (발췌) 철학자 2017.03.01 97
25 김훈의 수사벽 [1] 철학자 2017.02.07 3836
24 글 읽기의 중요성 (최시한) 철학자 2009.05.10 10563
23 사이버 정치가 곧 정치이다 (1997) 김재인 2007.09.16 7748
22 고은과 노벨상 [4] 김재인 2005.10.14 9378
21 오늘날 시를 쓰는 사람은 [12] 김재인 2005.10.04 12825
20 "친절한 금자씨" 마음에 와 닿았던 영화평. 신승원(펌) 2005.09.09 8305
19 이슬람식 복수 메시지 전하는 <친절한 금자씨>(펌) [4] 김재인 2005.08.12 5808
18 문화와 정치 - Musil을 빌미로 [4] 서동철(펌) 2004.07.09 8646
17 문화론 찬반 논쟁 - MTV를 중심으로 [1] 서동철(펌) 2004.06.25 5167
16 예 술 과 삶 서동철(펌) 2004.04.08 10583
15 문화론 유감 서동철(펌) 2004.02.25 9651
14 경계 허물기와 경계의 분별 (2001) 김재인 2002.06.26 131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