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철학과 문화론

"nihil sine Deo nec esse, nec concipi possit, certum est, omnia, quae in natura sunt, Dei conceptum, pro ratione suae essentiae suaeque perfectionis involvere, atque exprimere, ac proinde nos, quo magis res naturales cognoscimus, eo majorem, et perfectiorem Dei cognitionem acquirere." (TTP ch. IV; Appun, II, GF-Flammarion, 1965, pp. 87-8) 들뢰즈는 이 구절의 출처를 p. 136으로 (잘못) 제시한다(SPE 10, note 6).

 

"Puisque rien ne peut être ni être conçu sans Dieu, il est certain que tout les êtres de la nature enveloppe et exprime le concept de Dieu, en proportion de leur essence et de leur perfection ; il est donc certain que, plus nous connaissons de choses dans la nature, plus grande et plus parfaite est la connaissance de Dieu que nous acquérons de Dieu une connaissance." (들뢰즈의 인용 SPE 10)

 

"rien ne pouvant être ni être conçu sans Dieu, il est certain que tout ce qui est dans la nature, considéré dans son essence et dans sa perfection, enveloppe et exprime le concept de Dieu ; d’où il résulte qu’à mesure que nous connaissons davantage les choses naturelles, nous acquérons de Dieu une connaissance plus grande et plus parfaite." (다른 번역; E. Saisset, 1842)

 

"Puisque rien ne peut être ni être conçu sans Dieu, il est certain que tout les êtres de la nature enveloppe et exprime l'idée de Dieu à proportion de leur essence et de leur perfection ; par où l'on voit que plus nous connaissons de choses dans la nature, plus grande et plus parfaite est la connaissance de Dieu que nous acquérons." (들뢰즈가 참조했다고 말하는 Appun의 번역; 상이한 부분은 밑줄) 들뢰즈가 idée 대신 concept로 바로잡은 건 잘 한 일이다. 참고로 SPE의 영역본은 concept를 conception으로 오역했다.

 

나는 이렇게 옮기고 싶다. "신 없이는 아무것도 있을 수도 없고 착상될 수도 없으니, 자연 안에 있는 모든 모든 것들은 그것들의 본질 및 그것들의 완전함에 비례해서 신의 개념을 포함하고 또 표현한다는 점은 확실하다. 이로부터 우리가 자연 사물들을 더 많이 알수록 우리가 획득하는 신에 대한 앎은 더 크고 더 완벽하다는 점이 도출된다."

 

우리는 <신학정치론>이 스피노자의 생전인 1670에 출간되었다는 안다. 이 구절에는 스피노자의 경험주의자로서의 면모가 잘 드러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고문살인의 전말 (김동렬 펌) [5] 철학자 2009.05.24 253143
공지 애도 노무현 [3] 철학자 2009.05.23 285758
공지 He will and should and must be back [5] 철학자 2009.04.18 258913
공지 그 때는 우리가 참 강했다 철학자 2008.02.22 275020
33 무개념 융합과 인문학 오남용 (펌, 논평) 철학자 2017.09.27 9
32 사진이란 철학자 2017.09.27 10
31 필멸자 생성 devenir mortel [1] 철학자 2017.07.15 295
30 신과 무신론 철학자 2017.06.21 40
29 예술의 탄생과 종말 철학자 2017.05.22 24
28 정신 차리고 혁명을 (D.H. 로런스) (시 번역) 철학자 2017.04.06 35
27 네 인생의 이야기 by 테드 창 (발췌) 철학자 2017.03.01 165
26 소프트웨어 객체의 생애 주기 by 테드 창 (발췌) 철학자 2017.03.01 98
25 김훈의 수사벽 [1] 철학자 2017.02.07 3845
24 글 읽기의 중요성 (최시한) 철학자 2009.05.10 10563
23 사이버 정치가 곧 정치이다 (1997) 김재인 2007.09.16 7749
22 고은과 노벨상 [4] 김재인 2005.10.14 9378
21 오늘날 시를 쓰는 사람은 [12] 김재인 2005.10.04 12825
20 "친절한 금자씨" 마음에 와 닿았던 영화평. 신승원(펌) 2005.09.09 8675
19 이슬람식 복수 메시지 전하는 <친절한 금자씨>(펌) [4] 김재인 2005.08.12 5809
18 문화와 정치 - Musil을 빌미로 [4] 서동철(펌) 2004.07.09 8646
17 문화론 찬반 논쟁 - MTV를 중심으로 [1] 서동철(펌) 2004.06.25 5171
16 예 술 과 삶 서동철(펌) 2004.04.08 10584
15 문화론 유감 서동철(펌) 2004.02.25 9651
14 경계 허물기와 경계의 분별 (2001) 김재인 2002.06.26 131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