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철학과 문화론

'철학과 문화론' 사이트는 1999년 1월 1일에 처음 만들어졌습니다.

 

그간 네트워크 환경이 많이 바뀌어 잃어버린 대목도 없지 않지만, 그럭저럭 오래 굴러왔다고 자부합니다.

니체와 들뢰즈의 사상을 비롯해, 철학, 비평, 과학, 미학, 사회, 정치, 경제 등 관심이 가는 대로 글을 올렸습니다.

트위터와 페이스북을 다니면서 꽤 오랜 휴지기도 있었지만, 아직도 쓸모 있는 자료가 많습니다.

그리하여 새 학기를 압두고 다시 홈페이지를 강화하려 합니다.

물론 페이스북도 동등하게 활용할 생각입니다. (서로 연계를 강화할 겁니다.)

그러나 페이스북으로 표현하거나 공유하기 힘든 학술 정보도 많기에(주로 편집상의 문제), 제 홈페이지를 더 적극 활용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우여곡절 끝에 꽤 오래 전 홈페이지를 Zeroboard 기반으로 만들다가,

Xpress Engine (XE) 1.4.5.20 버전까지 업데이트했고,

그 후 XE 1.5 이후에 홈페이지 자료가 포팅되지 않는 오류가 보고된 데다,

박사학위논문 집필과 <안티 오이디푸스> 번역 등 여유가 없다가,

어제 비로소 XE 1.8.29 버전으로 바로 옮겨왔습니다.

 

디자인 면에서는 볼품없지만, 기능 면에서는 충분히 잘 작동하고 있으니, 모르고 계셨던 분은 많이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이 홈페이지의 모든 내용에 대한 저작권은 CCL 4.0을 따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안내) 홈페이지를 새로 단장했습니다 [1] 철학자 2017.02.06 189
공지 일부 게시물을 이동합니다 철학자 2013.07.17 80861
공지 '흥미로운 소식' 란에 있는 기사들을 이동했습니다 [1] 철학자 2009.07.23 207841
2311 노무현 업적 (아고라) 철학자 2010.05.19 2
2310 뇌, 실패 아닌 성공에서 배운다 철학자 2009.07.31 3
2309 진화경쟁 포유류 勝..파충류 敗 철학자 2009.08.02 3
2308 '이상한 여름'...모기가 사라졌다 철학자 2009.08.07 3
2307 은나노, 폐와 간 '공격' 철학자 2009.08.24 3
2306 <과학> 사람은 왜 우나 철학자 2009.08.30 3
2305 "한국 지하경제 비중 OECD 네번째" 철학자 2009.09.08 3
2304 세계 최고의 '풍요로운 나라'는 핀란드 철학자 2009.10.26 3
2303 "김종인 발탁 실패, 노무현 정권 운명 갈랐다" 철학자 2010.05.12 3
2302 '사회 나가면 알게되는 43가지' 공감만발 철학자 2009.10.23 4
2301 '성평등 후진국' 한국..134개국 중 115위 철학자 2009.10.28 4
2300 中, 새로운 계급질서 등장 논란 철학자 2009.09.04 5
2299 <우리가 학교에서 배운 10가지 오해> 철학자 2009.11.03 6
2298 ㄷ이 ㄴ보다 세다? 빠르다!…훈민정음 오역 2탄 철학자 2009.09.09 7
2297 "기득권만 보호되는 사회는 기득권에게도 독" 철학자 2009.10.26 8
2296 구조주의 인류학자 레비-스트로스 타계 [1] 철학자 2009.11.04 8
2295 질서와 규칙이 늘 효율적이진 않네! 철학자 2009.09.09 9
2294 지구에 영향력 '없는' 사람이 되려면 철학자 2009.08.13 10
2293 세계 최고 명강의를 한곳에 모은 TED의 감동 철학자 2010.11.16 10
2292 자료 홍수 시대, 통계학이 뜬다 철학자 2009.08.07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