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철학과 문화론

자료 홍수 시대, 통계학이 뜬다

철학자 2009.08.07 08:52 조회 수 : 12

"자료 홍수 시대, 통계학이 뜬다"< NYT >

 

(뉴욕=연합뉴스) 김현재 특파원 = 미국의 명문 하버드 대학에서 인류학과 고고학을 전공한 캐리 그림스(32.여)는 온두라스 마야 유적지를 지도화 해 그들의 정착 패턴을 연구하는 일을 해 왔다. 그러나 이 일을 하면서 그녀는 수학과 컴퓨터에 매몰돼 살았다.

   그림스는 "사람들은 인류학 하면 인디아나 존스를 떠올리지만 실상은 데이터 분석이 일의 대부분을 차지한다"고 말했다. 실제로 그녀의 박사 학위는 통계학 분야에서 딴 것이다.

   지금 그림스는 구글에서 자료 통계학 엔지니어로 일하고 있다. 검색엔진의 기능을 향상시키기 위해 통계학적 분석을 통해 산더미 같은 자료들을 체계적으로 분류하는 것이 그녀의 일이다.

   학부에서 인류학을 공부했지만, 전공보다 익숙해진 통계학으로 인생의 항로를 바꾼 것이다.

   뉴욕타임스(NYT)는 6일 웹과 컴퓨터가 자료 탐구의 새로운 영역을 창출해 내고 있는 상황에서 통계학이 가장 각광받는 차세대 학문으로 부상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그림스는 "향후 10년내에 통계 전문가는 섹시한 직업이 될 것"이라면서 "절대 농담이 아니다"고 말했다.

   NYT는 디지털 데이터의 폭발적 확장으로 인해 통계학 박사 학위를 소지한 사람의 첫해 연봉이 12만5천달러에 달한다고 전했다.

   통계학이 뜨는 이유에 대해 MIT 공대의 에릭 브린졸프슨 박사는 "우리는 모든 것이 모니터링 되고 측정되는 세상 속으로 급속히 들어가고 있다"면서 "그러나 가공되지 않은 재료들에 불과한 데이터들을 이해하고 분석하고 사용할 능력을 갖고 있느냐는 것이 가장 큰 문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같은 차원에서 성능좋은 컴퓨터와 복잡한 수학적 방법들을 통해 광범위한 자료 더미 속에서 의미있는 패턴과 통찰을 얻어낼 수 있는 통계학이 각광을 받을 수 밖에 없다는 것이다.

   구글이나 IBM과 같은 세계 굴지의 회사들이 최근 잇따라 통계학 전문가들을 채용하고 있고, 미국의 명문 대학들도 통계학 전문가 유치에 발벗고 나서고 있는 것도 이 같은 시대조류와 무관치 않다고 이 신문은 덧붙였다.

   kn0209@yna.co.kr                                                   2009/08/07 00:36 송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안내) 홈페이지를 새로 단장했습니다 [1] 철학자 2017.02.06 189
공지 일부 게시물을 이동합니다 철학자 2013.07.17 80861
공지 '흥미로운 소식' 란에 있는 기사들을 이동했습니다 [1] 철학자 2009.07.23 207841
2311 노무현 업적 (아고라) 철학자 2010.05.19 2
2310 뇌, 실패 아닌 성공에서 배운다 철학자 2009.07.31 3
2309 진화경쟁 포유류 勝..파충류 敗 철학자 2009.08.02 3
2308 '이상한 여름'...모기가 사라졌다 철학자 2009.08.07 3
2307 은나노, 폐와 간 '공격' 철학자 2009.08.24 3
2306 <과학> 사람은 왜 우나 철학자 2009.08.30 3
2305 "한국 지하경제 비중 OECD 네번째" 철학자 2009.09.08 3
2304 세계 최고의 '풍요로운 나라'는 핀란드 철학자 2009.10.26 3
2303 "김종인 발탁 실패, 노무현 정권 운명 갈랐다" 철학자 2010.05.12 3
2302 '사회 나가면 알게되는 43가지' 공감만발 철학자 2009.10.23 4
2301 '성평등 후진국' 한국..134개국 중 115위 철학자 2009.10.28 4
2300 中, 새로운 계급질서 등장 논란 철학자 2009.09.04 5
2299 <우리가 학교에서 배운 10가지 오해> 철학자 2009.11.03 6
2298 ㄷ이 ㄴ보다 세다? 빠르다!…훈민정음 오역 2탄 철학자 2009.09.09 7
2297 "기득권만 보호되는 사회는 기득권에게도 독" 철학자 2009.10.26 8
2296 구조주의 인류학자 레비-스트로스 타계 [1] 철학자 2009.11.04 8
2295 질서와 규칙이 늘 효율적이진 않네! 철학자 2009.09.09 9
2294 지구에 영향력 '없는' 사람이 되려면 철학자 2009.08.13 10
2293 세계 최고 명강의를 한곳에 모은 TED의 감동 철학자 2010.11.16 10
» 자료 홍수 시대, 통계학이 뜬다 철학자 2009.08.07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