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철학과 문화론

김상봉 철학교실 안내

zhno 2000.03.01 19:10 조회 수 : 1626 추천:47

번호 #125 /189 날짜 1999년12월30일(목요일) 0:18:5
E-mail zhnoy@hanmail.net 이름 zhno
제목 김상봉 철학교실 안내

--------------------------------------------------------------------------------
김상봉 철학교실 제5기 강의안내

1. 강의제목: 플라톤과 에로스의 문제

2. 주교재: 플라톤/조우현 옮김, {잔치}(Symposion), 도서출판 두로.

3. 강의목적:
플라톤은 일반적인 의미에서 육체적 사랑에 대해 적대적인 태도를 취했던 사람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물론 그가 육체적 사랑보다 정신적 사랑을 우위에 두었던 것은 사실입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그가 성욕과 육체적 사랑에 대해 일방적으로 적대적인 태도를 취했던 것은 아닙니다. 도리어 그는 에로스적 욕망이 가진 긍정적 의미와 가치를 깨달았던 최초의 철학자였다고 할 수 있는데, 우리는 이것을 그의 대화편 {잔치}( 또는 {향연}이라 번역하기도 함)를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현대는 일반적으로 욕망의 시대, 특히 성욕이 문화를 지배하는 시대라고 합니다. 그런 한에서 성욕을 어떻게 이해하느냐 하는 것은 우리의 삶의 성격을 규정하는 본질적 지표일 수 있습니다. 플라톤의 {잔치}는 사랑과 성에 대한 우리의 이해방식을 되비추어 볼 수 있는 좋은 거울이 될 것입니다. 성욕은 우리의 삶에서 어떤 의미를 갖는가? 이것이 플라톤과 더불어 우리가 묻고 생각할 물음입니다.

4. 강의 순서:
1) 소크라테스와 플라톤 그리고 그들의 시대 (1/8)
2) 도야의 원리인 에로스 - 어떤 의미에서 성욕이 선의 원인인가?(1/15)
3) 성욕의 두 가지 계기 - 정신과 육체의 아름다움과 추함(1/22)
4) 대립되는 것들의 조화 - 아름다움의 본질(1/29)
5) 자기의 반쪽에 대한 그리움 그리고 분열을 치유하고 인간을 완성하는 에로스(2/12)
6) 소크라테스와 아가톤의 대화 - 결핍과 욕망(2/19)
7) 무녀(巫女) 디오티마 - 모든 신사들의 스승(2/26)
8) 에로스와 절대적 아름다움에 대한 동경(3/4)

5. 강의 시간: 1월8일부터 3월4일까지 설날(2월5일)빼고 매주 토요일 4시부터 6시까지

6. 강의 장소: 서울 종로구 연지동(종로5가) 기독교연합회관 902호

7. 수강료: 10만원 (조흥은행 547-04-045236/ 예금주: 이서심)

8. 문의처: 019-379-5469/고승희
(02) 2210-2814 (진수미·서울 시립대 교양 사무실; 이른 9시∼늦은 5시)
E-mail: zhnoy@hanmail.ne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안내) 홈페이지를 새로 단장했습니다 [1] 철학자 2017.02.06 267
공지 일부 게시물을 이동합니다 철학자 2013.07.17 82106
공지 '흥미로운 소식' 란에 있는 기사들을 이동했습니다 [1] 철학자 2009.07.23 207884
111 알려주세요 실존재 2000.03.01 1398
110 baawoo님께 감사드립니다 ^..^ 2000.03.01 1419
109 물을 깔고 앉아야 하는 이유! 민병국 2000.03.01 1446
108 Re: 기사가 실렸네요 김재인 2000.03.01 1407
107 기사가 실렸네요 김재인 2000.03.01 1404
106 Re: 책 출간 안내 - 본 홈페이지 운영자의 김재인 2000.03.01 1496
105 책 출간 안내 - 본 홈페이지 운영자의 김재인 2000.03.01 1410
» 김상봉 철학교실 안내 zhno 2000.03.01 1626
103 들뢰즈; 영역본 구입과 저서 목록 baawoo 2000.03.01 1426
102 Re: 불교철학 공부 하신 분! 최준혁 2000.03.01 1527
101 불교철학 공부 하신 분! 서독 2000.03.01 1451
100 '虛'가 기능입니까? 구종회 2000.03.01 1435
99 너무 어려운 말로만 가득해여..좀 쉽게.. 소영 2000.03.01 1468
98 Re: Re: 김용옥이 이해가 안 되는 부분 서독 2000.03.01 1946
97 Re: 김용옥이 이해가 안 되는 부분 방승준 2000.03.01 1469
96 김용옥이 이해가 안 되는 부분 서독 2000.03.01 1830
95 양성사회--중앙일보에서 가져옴 Nico 2000.03.01 1404
94 들뢰즈 좋아하시는 분들~ ^ .. ^ 2000.03.01 1381
93 재인형 오랜만 palefire 2000.03.01 1427
92 나그네 2000.03.01 13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