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철학과 문화론

철학과 철학사 애도 노무현

철학자 2009.05.23 10:56 조회 수 : 287122

끝내 돌아오지 못할 길을 갔구려.
얼마나 심약했으면 그런 선택을...
그러나 단지 심약함은 아닐 테고, 차라리 바보 같은 순수함이라 하겠소.
쉬이 잊혀질까 두렵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고문살인의 전말 (김동렬 펌) [5] 철학자 2009.05.24 254454
» 애도 노무현 [3] 철학자 2009.05.23 287122
공지 He will and should and must be back [5] 철학자 2009.04.18 260301
공지 그 때는 우리가 참 강했다 철학자 2008.02.22 276355
335 김재인의 철학사 [2] 아무것도 아닌 자 2010.08.18 20718
334 사유를 생각하라 (삭제) 철학자 2010.05.29 20533
333 병자의 이기주의 철학자 2010.04.23 16877
332 modus의 파생어들 철학자 2010.02.16 14833
331 중이염 [1] 철학자 2010.01.31 13003
330 새해에는 옳은 일이 이기기를 바랍니다 [1] 철학자 2010.01.01 14304
329 천상병 시, '세월' 철학자 2009.12.22 15812
328 아이를 빛나게 하는 금쪽같은 말 (펌) 철학자 2009.12.11 12143
327 언어를 권력화하는 인문학자 (이전) 철학자 2009.10.19 13149
326 실재(實在)와 현실(現實) [1] 철학자 2009.10.13 14609
325 다음은 우리다 (마르틴 니묄러) 철학자 2009.09.23 13502
324 배우 장진영 철학자 2009.09.01 13161
323 애도 김대중 철학자 2009.08.18 36636
322 소준섭의 정명론 연재 (펌) [7] 철학자 2009.08.04 347
321 “시장 프로젝트를 중지시키자” (홍기빈) 철학자 2009.07.21 13197
320 철학과와 철학원 (이정전 펌) 철학자 2009.07.16 9404
319 철학과 삶의 의미 철학자 2009.06.29 9331
318 게티스버그 연설 (펌) 철학자 2009.06.15 12201
317 봉화마을에 국화 한 송이 놓고 오다 [2] 철학자 2009.05.26 164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