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철학과 문화론

* 페이스북 포스팅

 

철학 연구자들의 기만에 속지 않는 법.

 

첫째, "변증법적 통일" 얘기 나오면 더 이상 설명하지 않겠다는 뜻이다. 실제로는 자기도 모른다는, 뭘 말하고 있는지도 뭘 말해야 하는지도 모른다는 고백이기도 하다. 아무 생각 없다는 뜻으로 받아들이면 된다.

 

둘째, 뭘 좀 물어보면 "이게 철.학.이라서 일반인이 이해할 수 있을지 모르겠는데" 또는 "철학사를 깊게 공부하지 않은 사람은 잘 모를 텐데" 하며 얘기를 시작해서 저기 플라톤, 데카르트, 칸트를 한참 얘기하다가 "어디까지 말했더라" 하고 추임새를 넣으면, 마찬가지로 아무 것도 모르고 정리도 안 되어 있구나 하고 받아들이면 된다. 사실상 설명 거부이다.

 

이 두 가지만 조심하면 되는데, 문제는 예외가 거의 없다는 점이다. 한국의 철학계가 진도가 잘 안 나가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고문살인의 전말 (김동렬 펌) [5] 철학자 2009.05.24 255631
공지 애도 노무현 [3] 철학자 2009.05.23 288801
공지 He will and should and must be back [5] 철학자 2009.04.18 262609
공지 그 때는 우리가 참 강했다 철학자 2008.02.22 277313
312 fMRI 뇌 영상 기술의 근본적 문제 철학자 2017.07.17 112
311 이미지나 물리적 토대(수량화된 정보)가 사람들의 믿음에 어떻게 작용하는지에 철학자 2017.07.17 93
» 철학 연구자들의 기만에 속지 않는 법 철학자 2017.07.12 122
309 맑스 1844 초고 관련 철학자 2017.07.11 2381
308 한국의 맑스 연구 현황을 개탄함 철학자 2017.07.10 105
307 스피노자의 '절대의 논리' 철학자 2017.07.05 431
306 스피노자에서 ‘의미의 논리’ 또는 ‘표현의 논리’ [1] 철학자 2017.07.04 2147
305 개념(concept)과 붙잡음 (이전) 철학자 2017.07.02 1250
304 스피노자와 존재의 일의성 문제 철학자 2017.06.28 749
303 라캉과 주체의 사라짐 철학자 2017.06.22 2777
302 연구자가 균형감각을 견지하려는 게 옳은 걸까? (이전) 철학자 2017.06.21 161
301 아인슈타인과 푸앵카레의 시간 철학자 2017.05.22 118
300 하이데거와 나치 철학자 2017.05.22 846
299 좋은 서양철학사 책은 어떤 걸까?(이전) 철학자 2017.05.07 13216
298 Henri Poincaré(1905) La Valeur de la science [6] 철학자 2017.05.02 126
297 한국 철학 또는 한국 사상이 있을까? (이전) 철학자 2017.04.01 1075
296 데카르트 [[성찰]] 단상 철학자 2017.03.09 309
295 Spinoza après Marx, ou le problème de l’ontologie marxienne par Florence Hulak 철학자 2017.02.21 139
294 현대 프랑스 사상 사전 철학자 2017.02.20 214
293 아인슈타인 vs. 베르그손 철학자 2017.02.20 21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