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철학과 문화론

 

*다음 링크에 대한 페이스북 포스팅. (2016.2.20.)

 

Was Einstein Wrong?

By   FEB 16, 2016

 

http://boisestatepublicradio.org/post/was-einstein-wrong?utm_content=buffer4cd7e&utm_medium=social&utm_source=facebook.com&utm_campaign=buffer#stream/0

 

얼마 전 중력파 검출의 흥분 와중에 내가 꼭 다루려 했던 주제의 '서론'을 다룬 과학자의 글. 아인슈타인이 염두에 두고 있는 '시간'은 참된 시간이 아니라는 점. 시간은 공간에 의해 정의되고 공간은 다시 시간에 의해 정의되는 순환논법에, 아니 재귀적 정의(reflexive definition)에 머물고 있다는 것이 나의 아인슈타인 비판의 요점. 시간은 4차원 시-공간과는 질적으로 다른 것이라는 베르그손의 논지에 동의하는 이유.

 

"In the debate, Bergson made it clear he had no problem with the mathematical logic of Einstein's theory or the data that supported it. But for Bergson, relativity was not a theory that addressed time on its most fundamental, philosophical level. Instead, he claimed, it was theory about clocks and their behavior. Bergson called Einstein out for missing the distinction."

 

"In relativity, space and time are no longer separate entities. Instead, they're replaced with a four-dimensional whole called space-time. But something very weird happens when you make that move. / The remarkable thing about space-time is that it contains all the events that ever happened. It also includes all the events that ever will happen. ... So, is this really how time works? Do all events already exist in this "block universe" of Einstein's relativity? Is everything that will ever happen already trapped in the 4-D chamber of space-time? / This view is sometimes called "chrono-geo-determinism" (the geo part comes because Einstein's theory is really about the geometry of space-time)."

 

글 중반 이후의 현상학 운운부터는 읽을 가치가 없음.

 

글 중 언급되는 Canales의 책의 본래 논문은 다음 사이트에서 이용 가능 http://www.jstor.org/stable/3840705?origin=JSTOR-pdf&seq=1#fndtn-page_scan_tab_contents (물론 해당 논문의 pdf는 이미 웹 상에 많으니, 구글링 입수 가능.)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고문살인의 전말 (김동렬 펌) [5] 철학자 2009.05.24 255631
공지 애도 노무현 [3] 철학자 2009.05.23 288801
공지 He will and should and must be back [5] 철학자 2009.04.18 262609
공지 그 때는 우리가 참 강했다 철학자 2008.02.22 277313
312 fMRI 뇌 영상 기술의 근본적 문제 철학자 2017.07.17 112
311 이미지나 물리적 토대(수량화된 정보)가 사람들의 믿음에 어떻게 작용하는지에 철학자 2017.07.17 93
310 철학 연구자들의 기만에 속지 않는 법 철학자 2017.07.12 122
309 맑스 1844 초고 관련 철학자 2017.07.11 2381
308 한국의 맑스 연구 현황을 개탄함 철학자 2017.07.10 105
307 스피노자의 '절대의 논리' 철학자 2017.07.05 431
306 스피노자에서 ‘의미의 논리’ 또는 ‘표현의 논리’ [1] 철학자 2017.07.04 2147
305 개념(concept)과 붙잡음 (이전) 철학자 2017.07.02 1250
304 스피노자와 존재의 일의성 문제 철학자 2017.06.28 749
303 라캉과 주체의 사라짐 철학자 2017.06.22 2777
302 연구자가 균형감각을 견지하려는 게 옳은 걸까? (이전) 철학자 2017.06.21 161
301 아인슈타인과 푸앵카레의 시간 철학자 2017.05.22 118
300 하이데거와 나치 철학자 2017.05.22 846
299 좋은 서양철학사 책은 어떤 걸까?(이전) 철학자 2017.05.07 13216
298 Henri Poincaré(1905) La Valeur de la science [6] 철학자 2017.05.02 126
297 한국 철학 또는 한국 사상이 있을까? (이전) 철학자 2017.04.01 1075
296 데카르트 [[성찰]] 단상 철학자 2017.03.09 309
295 Spinoza après Marx, ou le problème de l’ontologie marxienne par Florence Hulak 철학자 2017.02.21 139
294 현대 프랑스 사상 사전 철학자 2017.02.20 214
» 아인슈타인 vs. 베르그손 철학자 2017.02.20 21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