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철학과 문화론

http://www.seoul.co.kr/news/news_view.php?id=842752425§ion=CULTURE&page=2한국판 소칼 어페어’ 김동수씨 이메일 인터뷰


‘한국판 소칼 어페어?’

90년대 초 현실 사회주의권 붕괴와 함께 카를 마르크스는 사라졌다. 그런데 아직 그의 부활을 꿈꾸는 이가 있다. 지난해 ‘자본을 넘어선 자본’을 펴낸 소장학자 이진경(연구공간 수유+너머)이 대표적인 예다. 서문에서 “나는 마르크스가 ‘죽지 않는 사람’임을 믿는다.”고 해, 책을 쓴 이유가 마르크스의 부활에 있음을 분명히 했다. 이를 위해 포스트모던 사상가 들뢰즈의 시선을 빌려 마르크스의 대표작 ‘자본론(Das Kapital)’을 재해석했다. 이에 대해 “사실을 정확히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며 이진경식 재해석을 탄핵하는 주장이 나왔다.‘자본의 두 얼굴’(한얼미디어 펴냄)을 낸 재야학자 김동수다.

‘우파 중에 국부론 제대로 읽은 사람 없고, 좌파 중 자본론 제대로 읽은 사람 없다.’는 게 김동수의 문제 의식이다. 그래서 자본론 원전을 집어들고 직접 대차대조표를 작성한 작업이 바로 ‘자본의 두 얼굴’이다. 이 때문에 인용문이 줄잇는 600쪽짜리의 버거운 책이 됐지만 이 작업을 통해 이진경식 재해석이 마르크스를 되살리기는커녕 외려 ‘두 번 죽이는 일’이라 주장했다. 마르크스가 한 철 지난 유행가처럼 되어 버린 지금, 그래서 스스로 ‘보수주의자’임을 자처하는 김동수와 이메일로 인터뷰했다.

●“지식 독점자인 양 행동하는 지식인”

이렇게 많은 분량으로, 정면돌파하듯 반박하는 이유는.

-마르크스 왜곡에 대한 비판뿐 아니라, 지나칠 정도로 많다가 90년대 초반 이후 감쪽같이 사라진 이론적 논쟁을 다시 촉구하는 데 목적이 있다. 또 지식인이라는 현학적인 사람들이 지식의 독점자인 것처럼 행동하는데 이것은 독자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

이진경식 재해석의 맹점은 뭔가.

-재해석하면서 고전파와 헤겔을 비난하는데 문제는 그가 고전파와 헤겔을 잘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는 데 있다. 때로는 너무하다 싶을 정도로 왜곡되어 있다. 진보진영에 대한 신뢰를 추락시킬 정도다.

이런 주장에 뉴라이트니 하는 움직임은 ‘구좌파’라고 비판하는데.

-‘뉴’,‘네오’,‘포스트’ 등의 수식으로 장식된 이론은 대개 수식을 제외하면 별 내용이 없다. 좌파에 대한 비판은, 어쨌든 사회주의는 망했다는 것인데 이는 논리와는 별개다. 망했으니까 나쁘다면 모든 역사는 나쁜 것의 역사다. 구좌파라는 비판에는 관심 없다. 개인적으로 소련이나 북한에 대해 호의적이지도 않다. 그건 좌파가 아니어도 당연한 일이라고 본다.

지금 다시 마르크스를 읽는다는 게 어떤 의미인가.

-예전부터 마르크스는 잘 읽히지 않았다. 어렵다, 혹은 방대하다는 생각 때문이었다. 그러나 아직까지 저임금 강요와 대량해고, 자본가에게는 제한책임을 묻고 노동자에게는 무한책임을 지우는 주식회사제도의 골간은 바뀌지 않았다. 정말 중요한 것은 굳이 ‘새로운’이란 수식어를 달지 않아도 마르크스는 여전히 현실을 설명하는 데 도움을 준다는 사실이다.

●마르크스 이론은 여전히 유효

그렇다면 마르크스를 되살리자는 뜻인가, 아니면 비판할 점은 있지만 이진경식 재해석은 안 된다는 말인가.

-이 책의 주제를 벗어나는 질문이다. 그래도 답하자면 일단 혁명이나 변혁의 꿈은 유효하다고 믿는다. 그러나 장기적 전망만큼 현실적 대응도 중요하다. 사실 ‘혁명’은 레토릭 이상의 역할을 하지 못하는 것이 현실이다. 그것을 드러냄으로써 진보운동이 처한 현실을 제대로 살펴보자고 말하고 싶었다. 민주노총이나 민노당의 주장은 지지자들을 한숨짓게 만든다. 진보진영이 어떤 대안이나 이론이 없다는 점을 솔직히 인정하고 만드는 일에 나서야 한다.

사회주의권 붕괴 뒤 포스트모던이 유행인데 어떻게 보나.

-항상 문제의식은 이론이 아닌 실천에 있어야 한다.‘포스트’ 이론의 문제의식은 좀 심하게 말하자면 뭔가 하긴 해야겠는데 무엇을 할지 잘 모르겠다는 것이라고 본다. 이럴 때는 개인적 반항이 저항으로 미화된다.‘자유로운 개인의 자유로운 연대’라는 코뮤니즘은 멋있기는 하지만 아나키즘 이상의 의미는 없다. 물론 역사·권위에 대한 도전이라는 점에서는 긍정적이다. 폭로는 희망이라는 싹으로 이어진다. 그러나 맹아는 어디까지나 맹아일 뿐이다.

●문제의식은 이론아닌 실천에 있어

그런 주장은 96∼97년의 ‘소칼 어페어’와 비슷한데 그 사건을 어떻게 보나.

-참 재미있는 사건이었다. 소칼이 말하고자 했던 것은 프랑스 형이상학과 같은 유의 서술이 사회적으로는 수구의 기반을 다져주는 역할을 하는 것으로 결론난다는 점이다. 개인적으로 통쾌하게 생각하고 소칼과 같은 입장이다.

소칼의 경우 또 다른 상업주의라는 비판도 받았는데 같은 비판이 가능하다고 보지 않나.

-그렇게 보는 걸 막을 방법은 없다. 그런데 이런 책이 얼마나 팔리겠나.

마지막으로 ‘자본의 두 얼굴’이라는 제목에 대해 설명해 달라.

-자본론은 노동자의 중요한 무기라는 데 의미가 있다. 그런데 드라마 ‘파리의 연인’에서는 재벌 남자 주인공이 감명깊게 읽은 책으로 꼽을 정도로 호사를 누리고 있기도 하다. 지적 과시, 지식 장사용으로 탁월하다. 그러나 그건 자본론의 박제에 불과하다. 자본론이 이용되는 두 방식을 지적하고자 그런 제목을 정했다.


●소칼 어페어(Sokal Affair)란? 포스트모던 이론가들에게 직격탄을 날렸던 사건. 미국 물리학자 앨런 소칼이 96년 최첨단 물리학 이론이 해방이론으로 쓰일 수 있다는 논문을 학술지 ‘소셜 텍스트(Social Text)’에 발표한 뒤 사실 그 논문은 짜깁기 엉터리였다고 고백했다. 포스트모던 이론이 얼마나 겉멋에만 찌들어 있는지 폭로하기 위한 도발이었다. 소칼은 이어 장 보드리야르, 자크 라캉, 줄리앙 크리스테바 등 쟁쟁한 포스트모던 계열 학자들이 잘 알지도 못하는 최신 물리학 개념을 아무렇게나 가져다 쓰고 있다는 내용의 ‘지적 사기’를 출간, 유럽 지성계를 발칵 뒤집어 놓았다.

조태성기자 cho1904@seoul.co.kr
기사일자 : 2005년 01월 27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고문살인의 전말 (김동렬 펌) [5] 철학자 2009.05.24 255602
공지 애도 노무현 [3] 철학자 2009.05.23 288722
공지 He will and should and must be back [5] 철학자 2009.04.18 262501
공지 그 때는 우리가 참 강했다 철학자 2008.02.22 277301
336 On Jacques Derrida (by Judith Butler) 추도사 김재인 2004.10.18 5765
335 자크 데리다라는 유령의 죽음 (진태원) - 펌 김재인 2004.10.18 3726
334 데리다의 미로 김재인 2004.10.20 3260
333 침묵의 나선이론 (The Theory of spiral of silence) 김재인 2004.10.25 4129
332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에서 나타나는 니체의 인간관은 뭘까요? [4] 질문... 2004.10.28 4454
331 니체 비평판 전집의 프랑스어 번역본... [2] -K군 2004.10.30 4040
330 강유원 방송원고;개똥철학도 철학이다. [8] 화산폭발 2004.11.02 11168
329 철학입문에 관한 질문입니다^^ [2] alexandro 2004.12.07 3471
328 철학에 관한 질문입니다~ stephany 2004.12.12 126
327 맑스,니체,프로이트의 교집합 혹은 공약수. [4] 화산폭발 2004.12.25 3877
326 자유와 존엄을 넘어 어디로... [1] 화산폭발 2004.12.27 3685
325 지나간 계몽과 도래할 계몽(데리다의 마지막 말) - 펌 김재인 2004.12.28 3434
324 철학의 개요를 전반적으로 이해하려면..... [1] 김성익 2005.01.07 3257
323 박홍규선생님의 책을 읽기 시작했는데요.... [3] 장준호 2005.01.08 3768
» "자본론의 이진경式 해석 마르크스 두번 죽이는 일" [9] 김재인 2005.01.28 19059
321 김동수씨의 `자본의 두 얼굴'(연합뉴스) [6] 김재인 2005.02.01 3967
320 철학자들이 말한 예술이란 무엇인가.. [1] 알고시포요 2005.03.07 3349
319 [re] 철학자들이 말한 예술이란 무엇인가.. [2] 2005.03.10 3647
318 루소에 대한 러셀의 평가의 한 대목 김재인 2005.03.15 3306
317 [re] 루소에 대한 러셀의 평가의 한 대목 [3] 김시원 2005.03.21 37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