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철학과 문화론

예술과 문화 고은과 노벨상

김재인 2005.10.14 16:50 조회 수 : 9390 추천:212

고은과 황석영이 노벨상 후보로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었)다는 기사를 접하면서 묘한 감회에 사로잡혔다. 고은이야말로 음유시인 이상이 아닐진대(시낭송 때 포도주를 원샷하는 아우라 마켄Auramachen을 보라!), 내 맘에 드느냐 여부와는 상관없이, 어쩌면 시인으로서 노벨상을 받는다는 건 그런 의미가 아닐까 생각해보게 된다. 이 말인즉, 시인으로서의 고은이 수상 적임자라는 말이기도 하다. 시에서 지적 요인과 사상적 측면을 강조하는 건 편견에 불과하다. 더 중요한 건 시만이 갖는 정감일 것이다.

* 노벨상에 대해서는 다른 글에서 그 함의를 고찰한 바 있으며, 고은 시인은 개인적으로 매력을 느끼지 못할 뿐 아니라 그의 독특한 남성성에서 거부감을 느끼게 된다는 점에서, 이번 단상은 고은 개인과는 무관한 글이라는 점을 미리 밝힌다, 소모적인 논쟁의 단초를 피하기 위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고문살인의 전말 (김동렬 펌) [5] 철학자 2009.05.24 254381
공지 애도 노무현 [3] 철학자 2009.05.23 287018
공지 He will and should and must be back [5] 철학자 2009.04.18 260144
공지 그 때는 우리가 참 강했다 철학자 2008.02.22 276271
456 교학상장(敎學相長) 철학자 2008.06.18 10865
455 "친절한 금자씨" 마음에 와 닿았던 영화평. 신승원(펌) 2005.09.09 10821
454 니체의 유고 하나 (힘과 권력의지의 관계) [6] 김재인 2007.09.06 10669
453 正名 철학자 2008.07.10 10643
452 예 술 과 삶 서동철(펌) 2004.04.08 10592
451 글 읽기의 중요성 (최시한) 철학자 2009.05.10 10572
450 사랑도 명예도 이름도 남김 없이 철학자 2008.04.19 10504
449 책임져야 할 일 철학자 2008.06.26 10327
448 비관주의와 낙관주의 철학자 2008.06.24 10300
447 전쟁에 대해 철학자 2008.05.05 10295
446 민주주의 본질의 승리인가? 철학자 2008.04.09 10112
445 노벨 문학상에 도전한다? (이전) [1] 김재인 2002.03.09 10002
444 '디지털 시대의 문화 예술' 서평 김재인 2002.02.02 9976
443 이론이 곧 실천이다 (이전) [1] 김재인 2002.01.29 9718
442 문화론 유감 서동철(펌) 2004.02.25 9654
441 선험적? 초월적? 번역관련질문 [3] 난만이 2006.07.23 9647
440 윈도7 사용 철학자 2009.01.11 9603
» 고은과 노벨상 [4] 김재인 2005.10.14 9390
438 철학과와 철학원 (이정전 펌) 철학자 2009.07.16 9385
437 인수위에서 밤을 꼴딱 샜다구여? (펌) 철학자 2008.01.30 93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