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철학과 문화론

철학과 철학사 애도 노무현

철학자 2009.05.23 10:56 조회 수 : 287088

끝내 돌아오지 못할 길을 갔구려.
얼마나 심약했으면 그런 선택을...
그러나 단지 심약함은 아닐 테고, 차라리 바보 같은 순수함이라 하겠소.
쉬이 잊혀질까 두렵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고문살인의 전말 (김동렬 펌) [5] 철학자 2009.05.24 254430
» 애도 노무현 [3] 철학자 2009.05.23 287088
공지 He will and should and must be back [5] 철학자 2009.04.18 260247
공지 그 때는 우리가 참 강했다 철학자 2008.02.22 276330
456 교학상장(敎學相長) 철학자 2008.06.18 10868
455 "친절한 금자씨" 마음에 와 닿았던 영화평. 신승원(펌) 2005.09.09 10840
454 니체의 유고 하나 (힘과 권력의지의 관계) [6] 김재인 2007.09.06 10719
453 正名 철학자 2008.07.10 10644
452 예 술 과 삶 서동철(펌) 2004.04.08 10596
451 글 읽기의 중요성 (최시한) 철학자 2009.05.10 10582
450 사랑도 명예도 이름도 남김 없이 철학자 2008.04.19 10505
449 책임져야 할 일 철학자 2008.06.26 10328
448 비관주의와 낙관주의 철학자 2008.06.24 10306
447 전쟁에 대해 철학자 2008.05.05 10296
446 민주주의 본질의 승리인가? 철학자 2008.04.09 10114
445 노벨 문학상에 도전한다? (이전) [1] 김재인 2002.03.09 10065
444 '디지털 시대의 문화 예술' 서평 김재인 2002.02.02 9979
443 이론이 곧 실천이다 (이전) [1] 김재인 2002.01.29 9725
442 선험적? 초월적? 번역관련질문 [3] 난만이 2006.07.23 9661
441 문화론 유감 서동철(펌) 2004.02.25 9660
440 윈도7 사용 철학자 2009.01.11 9605
439 집과 고향; 니체, 들뢰즈, 프로이트, 하이데거 (이전) 철학자 2017.02.09 9505
438 고은과 노벨상 [4] 김재인 2005.10.14 9396
437 철학과와 철학원 (이정전 펌) 철학자 2009.07.16 9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