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철학과 문화론

* 간단한 코멘트: 어떤 분이 지나가시면서 남긴 말에 대한 답변이기도 합니다. 요는 이진경 씨는 마르크스이건 들뢰즈이건 문헌 해석에 결함이 있다는 것이고요, 그 결함은 창조적 결함이 아니라 퇴행적 결함이라는 것입니다.
  뭐, 작업으로 말해야 한다는 건 맞습니다만, 시간이 걸리는 일이니 틈틈이 언급하는 건 별 문제가 아니지 않을까요? 게다가 제가 이진경 씨만 붙잡고 늘어지는 건 결코 아닙니다. 학술적인 주요 기사들은 보는 대로 옮겨오고 있지 않던가요? 늘 하던 일인데요 뭐...
  암튼 <들뢰즈 커넥션> 번역에 무척 몰두하고 있어서 쉬는 틈을 내서 잠시 적었습니다.

< 책 > 김동수씨의 `자본의 두 얼굴' 2005/01/27 07:05 송고 
               
    (서울=연합뉴스) 서한기 기자= 비판 담론 공간 `수유+너머'의 진보 논객 이진경씨가 지난해 4월 출간한 `자본을 넘어선 자본'(그린비)을 반박한 책이 나와 창과 방패의 치열한 논쟁이 벌어질 것으로 보인다.

    `자본의 두 얼굴'(김동수 지음. 한얼미디어)이 그것. 저자는  학자도  연구자도 아닌 노동운동가. 대학에서 퇴학당한 뒤 전국의 노동현장을 돌아다니며  노조활동을 뒷받침하고 있다는 정도의 사실 외에는 자신의 신분을 드러내는 것을 극도로 꺼리는 얼굴없는 논객이다.

    이씨의 `자본을 넘어선 자본'은 상품, 가치, 잉여가치, 화폐, 등가물, 노동가치론 등 마르크스의 `자본론'에 등장하는 주요 개념들을 알기 쉽게  설명하면서  이들 용어 또는 이론으로 현대 자본주의 사회를 파헤친 `자본론' 재해석서라 할 수 있다.

    저자는 이런 이씨의 책이 마르크스의 `자본론'을 박제화시켜 `자본'의 장식물로 만들어 놓았다고 공격의 화살을 퍼붓는다.

    이씨의 책은 단지 프랑스 철학자 들뢰즈의 복제품일 뿐이라고 깎아내린다. 들뢰즈의 `탈영토화'라는 개념을 적용해 자유로운 노동자를 정의하는 것은 의미없는  일이라고 일축한다.

    특히 저자는 이씨가 자신의 책에서 제시한 `기계적 잉여가치'라는 개념에  비판의 초점을 맞춘다.

    마르크스가 가치 생산의 근원을 인간의 노동에서 찾은 데 반해, 이씨는 현실 자본주의에서 기계 없는, 기계와 접속하지 않은 가치 창출은 없다며 이 시대에 상응하는 잉여 가치의 주된 형태는 바로 `기계적 잉여가치'라는 주장을 펼쳤다.

    이에 대해 저자는 "이진경은 생산수단의 발전에 압도되어 있다"며 "이진경의  `기계적 잉여가치'란 정치경제학에 대한 몰이해에 기초한 자본에 대한 맹목적 혐오감, 노동 없는 생산을 가능케 할 것으로 보이는 자본과 그 물질적 존재로서의  생산수단에 대한 공포감, 마지막으로 예측할 수 없는 미래에 대한 부정적 전망이 낳은  만화적 상상의 산물이다"고 맞받아쳤다.

    저자는 서문에서 "물론 나는 어떤 `특별한 결론'을 제시하기 위해 이  글을  쓴 게 아니다. 다만 나는 이진경의 `특별한 결론'이 실은 아무 말도 하고 있지  않다는 것, 마르크스는 물론이고 고전파나 헤겔에 대해 잘 알고 있지 못하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을 뿐이다"고 말했다. 591쪽. 1만9천800원.

    shg@yna.co.kr (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고문살인의 전말 (김동렬 펌) [5] 철학자 2009.05.24 254393
공지 애도 노무현 [3] 철학자 2009.05.23 287028
공지 He will and should and must be back [5] 철학자 2009.04.18 260153
공지 그 때는 우리가 참 강했다 철학자 2008.02.22 276290
336 [re] 니체의 초인 사상이 나치즘에 오용된 것을 간략히 풀어서 저에게 알려주실 분 없나요,.. 김명철 2002.09.22 3884
335 니체의 위계질서...... [8] grunge 2005.12.14 3874
334 니체의 영원회귀사상.. [2] 서 세희 2003.02.03 3844
333 들뢰즈적 시각으로 본다면 황우석 교수의 연구는?? [1] 2005.10.08 3834
332 맑스,니체,프로이트의 교집합 혹은 공약수. [4] 화산폭발 2004.12.25 3833
331 라이프니츠에 관한 설명좀 해주세요~ 라이프니츠 2004.03.18 3817
330 니체가 쓴 책 가운데 이런 제목이 붙은 책도 있는지 알고 싶습니다. [9] 폴리실러블 2005.05.11 3803
329 소크라테스의 죽음은 올바른 것이었나. [3] 철학하는 이 2003.11.15 3800
328 왜 신학대에선 니체를 싫어하나 푸라톤 2006.02.19 3791
» 김동수씨의 `자본의 두 얼굴'(연합뉴스) [6] 김재인 2005.02.01 3790
326 소외 이겨낸 소내, 초월에 맞선 포월 (김진석 기사) 김재인 2004.07.03 3786
325 아기가 다 빨 때까지 기다려야 한다 [1] 김재인 2005.10.19 3775
324 "환영과 수수께끼에 관하여"의 핵심 대목 번역 김재인 2006.04.02 3749
323 그리스, 로마 철학 개괄서 좀 추천해주세요. [2] gardiner 2006.02.12 3739
322 신문화사와 미시사에 대해서 좀 알 수 있을까요? 이현호 2002.12.09 3736
321 “아모르파티 – 니체의 영원회귀 사상과 운명애” (가제) 철학자 2016.09.16 3733
320 Kraft와 Macht의 개념상의 차이점에 대해 알고 싶습니다 짜이룽 2002.10.11 3730
319 [re] 푸코의 원형감옥이란게 뭐죠?? [1] 노국일 2003.06.10 3729
318 삶에 대한 ... [1] LSM 2004.03.18 3712
317 [re] 루소에 대한 러셀의 평가의 한 대목 [3] 김시원 2005.03.21 37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