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철학과 문화론

세계 속의 삶 인도유럽어족의 공통기어

철학자 2008.04.16 23:45 조회 수 : 11703

네이버 백과사전에서 펌.


인도유럽어족의 많은 언어는 연대를 거슬러 올라감에 따라 그 유사성이 현저해지고, 기원전의 문헌이 있는 것은 상호 유사성이 거의 자명하다. 이 문헌들은 BC 15세기의 것을 가장 오래된 것으로 보고 있는데, 각 어파의 자료를 비교하면서 그 사이의 공통적인 것을 찾고 각 어파간의 상사이동()을 비교해 보면, 문헌 이전에 일찍이 거의 단일() 상태에 있었던 무렵의 인도유럽 언어들의 원천이었던 언어를 재건할 수 있다. 이것을 인도유럽 공통기어()라고 한다. 이 공통기어는 마치 프랑스어이탈리아어 등 많은 로망스 언어들의 원천이 되었던 속()라틴어가 로망스 언어들의 공통기어인 것과 같다.

그러나 인도유럽 공통기어는 어디까지나 이론상의 가설언어이지 아무런 문헌적인 증거가 있는 것은 아니지만 결코 가공의 언어는 아니고 각 어파의 가장 오래된 형태에의 발전을 무리 없이 설명할 수 있는 것이다. 인도유럽어의 구조상의 특징은 명사·형용사·대명사·동사에 있다. 이것들은 어느 것이나 복잡한 변화를 한다. 명사·형용사에는 성()·수()·격()의 구별이 있고, 성에는 남()·여()·중()의 3성, 수에는 단수·복수 외에 두 가지의 것을 나타내는 쌍수(dual)가 있다.

격은 주격()·호격(:…여)·대격(:…을)·속격(:…의)·여격(:…에게)
·탈격(:…로부터)·구격(:…로써)·어격(:…에 있어)의 8격을 인도의 베다어()에서 발견할 수 있다. 발트어·슬라브어에서는 7격(속격·탈격이 하나가 되었다), 라틴어에서는 6격(구격·어격·탈격이 하나가 되었다), 그리스어에서는 5격(속격·탈격이 하나로, 구격·어격·여격이 하나로 합류), 켈트어파·게르만어파에서는 4격(호격·주격이 하나로, 그 밖에는 그리스어와 마찬가지)이다.

격의 소실()은 근대에 올수록 현저해지고 그 대신 본래는 부사였던 전치사가 많이 사용되어 더욱 정확하게 의미를 나타내게 되었다. 형용사는 명사와는 달리, 그 자체로서 남·여·중 3성을 가지고 있다. 대명사는 l∼3인칭을 가지고 있어 이런 점에서 명사나 형용사와 다르고 동사와 같다.

동사는 인칭 이외에 능동과 중간(middle)의 두 가지 태()를 가지고 있고, 수동태는 중간태에서 각 어파에 따라 발달하였다. 중간태는 어떤 의미에서 동작자()와 동사가 나타내는 동작 사이에 밀접한 관계가 있음을 나타내는데, 예컨대 ‘손을 씻는’ 경우 다른 사람의 손을 씻을 때는 능동태, 자신의 손을 씻을 때는 중간태를 사용하여 나타낸다.

법(:mood)에는 직접법(indicative)·명령법(imperative) 외에 접속법(subjunctive)·희구법(:optative)이 있었다. 또한 공통기어의 시제()는 때보다는 오히려 동작이 이루어지는 방법(aspect)에 중점을 두었다. 현재는 아무런 한정이 없는 또는 계속하는 동작이나 상태를 나타내고, 그것을 과거로 한 부정과거(:imperfect)는 과거에 있어서의 계속하는 동작이나 상태를 나타냈다.

에이어리스트(aorist)는 계속·불계속()과는 관계 없이, 어떤 동작이나 상태 전체를 한꺼번에 나타내고, 완료는 완료한 동작과 그 후의 상태를 나타낸다. 미래는 공통기어 이후의 각 어파에서 발달하였다. 부정사(:infinitive)는 동사 어간()에서 만들어진 명사의 격()이 고정된 것, 분사(:participle)는 동사 어간에서 만들어진 형용사로서 둘 다 태와 직접목적을 가질 수 있는 점 등, 동사와 공통의 특징을 가지고 있다.

인도유럽어의 특징은 이상에서 본 바와 같은 동사의 많은 문법 범주가 ‘나·는·읽는다’라는 우리말처럼 3개의 말로 나타내지 않고, 예컨대 ‘legō’는 1인칭·단수·현재·직접법·능동의 5가지를 이 하나의 어형()으로 나타내는 점이다.

따라서 명사나 동사도 언제나 많은 기능을 가지는 형()으로서밖에 실제의 말로 나타내지 못하며 라틴어에서 ‘rosa’는 주격이고 단수이며 여성이어서, 한국어의 ‘장미’처럼 문법적인 의미없이 단순하게 그 말을 나타낼 수는 없다. 반대로 말하면 말은 문장 속에서 언제나 그 문법적인 역할을 나타내는 논리적인 모습으로밖에 나타나지 않고, 따라서 말의 독립성이 매우 강하여 어순()의 여하를 불문하고 문장 속에서의 말의 기능은 명확하였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고문살인의 전말 (김동렬 펌) [5] 철학자 2009.05.24 255161
공지 애도 노무현 [3] 철학자 2009.05.23 288209
공지 He will and should and must be back [5] 철학자 2009.04.18 261694
공지 그 때는 우리가 참 강했다 철학자 2008.02.22 276993
147 좋은 아빠가 되는 100가지 방법 100 Ways to be a Better Father (이전) [5] 철학자 2011.12.20 51620
146 바칼로레아(프랑스 고등학교 졸업자격시험) 시험문제 일부 철학자 2012.04.16 44491
145 애도 김대중 철학자 2009.08.18 36676
144 '번역어 성립사정' 관련 논평(펌) 철학자 2011.10.13 26008
143 대중, 계륵 또는 늪 철학자 2011.01.03 20889
142 시간, ... 있잖아요? 또는, 전쟁 기계 철학자 2011.04.08 18495
141 새해 복 많이 가져가세요 철학자 2011.01.01 17852
140 병자의 이기주의 철학자 2010.04.23 16891
139 봉화마을에 국화 한 송이 놓고 오다 [2] 철학자 2009.05.26 16485
138 천상병 시, '세월' 철학자 2009.12.22 15839
137 새해에는 옳은 일이 이기기를 바랍니다 [1] 철학자 2010.01.01 14343
136 컴퓨터를 고치며 철학자 2007.09.30 14128
135 동물의 눈 철학자 2008.03.05 13862
134 다음은 우리다 (마르틴 니묄러) 철학자 2009.09.23 13524
133 배우 장진영 철학자 2009.09.01 13196
132 중이염 [1] 철학자 2010.01.31 13022
131 변희재는 서울대 미학과에서 어떤 존재였나요? [3] 똥희재 2009.01.31 12329
130 게티스버그 연설 (펌) 철학자 2009.06.15 12231
129 아이를 빛나게 하는 금쪽같은 말 (펌) 철학자 2009.12.11 12157
» 인도유럽어족의 공통기어 철학자 2008.04.16 117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