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철학과 문화론

* 간단한 코멘트: 어떤 분이 지나가시면서 남긴 말에 대한 답변이기도 합니다. 요는 이진경 씨는 마르크스이건 들뢰즈이건 문헌 해석에 결함이 있다는 것이고요, 그 결함은 창조적 결함이 아니라 퇴행적 결함이라는 것입니다.
  뭐, 작업으로 말해야 한다는 건 맞습니다만, 시간이 걸리는 일이니 틈틈이 언급하는 건 별 문제가 아니지 않을까요? 게다가 제가 이진경 씨만 붙잡고 늘어지는 건 결코 아닙니다. 학술적인 주요 기사들은 보는 대로 옮겨오고 있지 않던가요? 늘 하던 일인데요 뭐...
  암튼 <들뢰즈 커넥션> 번역에 무척 몰두하고 있어서 쉬는 틈을 내서 잠시 적었습니다.

< 책 > 김동수씨의 `자본의 두 얼굴' 2005/01/27 07:05 송고 
               
    (서울=연합뉴스) 서한기 기자= 비판 담론 공간 `수유+너머'의 진보 논객 이진경씨가 지난해 4월 출간한 `자본을 넘어선 자본'(그린비)을 반박한 책이 나와 창과 방패의 치열한 논쟁이 벌어질 것으로 보인다.

    `자본의 두 얼굴'(김동수 지음. 한얼미디어)이 그것. 저자는  학자도  연구자도 아닌 노동운동가. 대학에서 퇴학당한 뒤 전국의 노동현장을 돌아다니며  노조활동을 뒷받침하고 있다는 정도의 사실 외에는 자신의 신분을 드러내는 것을 극도로 꺼리는 얼굴없는 논객이다.

    이씨의 `자본을 넘어선 자본'은 상품, 가치, 잉여가치, 화폐, 등가물, 노동가치론 등 마르크스의 `자본론'에 등장하는 주요 개념들을 알기 쉽게  설명하면서  이들 용어 또는 이론으로 현대 자본주의 사회를 파헤친 `자본론' 재해석서라 할 수 있다.

    저자는 이런 이씨의 책이 마르크스의 `자본론'을 박제화시켜 `자본'의 장식물로 만들어 놓았다고 공격의 화살을 퍼붓는다.

    이씨의 책은 단지 프랑스 철학자 들뢰즈의 복제품일 뿐이라고 깎아내린다. 들뢰즈의 `탈영토화'라는 개념을 적용해 자유로운 노동자를 정의하는 것은 의미없는  일이라고 일축한다.

    특히 저자는 이씨가 자신의 책에서 제시한 `기계적 잉여가치'라는 개념에  비판의 초점을 맞춘다.

    마르크스가 가치 생산의 근원을 인간의 노동에서 찾은 데 반해, 이씨는 현실 자본주의에서 기계 없는, 기계와 접속하지 않은 가치 창출은 없다며 이 시대에 상응하는 잉여 가치의 주된 형태는 바로 `기계적 잉여가치'라는 주장을 펼쳤다.

    이에 대해 저자는 "이진경은 생산수단의 발전에 압도되어 있다"며 "이진경의  `기계적 잉여가치'란 정치경제학에 대한 몰이해에 기초한 자본에 대한 맹목적 혐오감, 노동 없는 생산을 가능케 할 것으로 보이는 자본과 그 물질적 존재로서의  생산수단에 대한 공포감, 마지막으로 예측할 수 없는 미래에 대한 부정적 전망이 낳은  만화적 상상의 산물이다"고 맞받아쳤다.

    저자는 서문에서 "물론 나는 어떤 `특별한 결론'을 제시하기 위해 이  글을  쓴 게 아니다. 다만 나는 이진경의 `특별한 결론'이 실은 아무 말도 하고 있지  않다는 것, 마르크스는 물론이고 고전파나 헤겔에 대해 잘 알고 있지 못하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을 뿐이다"고 말했다. 591쪽. 1만9천800원.

    shg@yna.co.kr (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고문살인의 전말 (김동렬 펌) [5] 철학자 2009.05.24 254550
공지 애도 노무현 [3] 철학자 2009.05.23 287257
공지 He will and should and must be back [5] 철학자 2009.04.18 260443
공지 그 때는 우리가 참 강했다 철학자 2008.02.22 276435
356 라캉과 주체의 사라짐 철학자 2017.06.22 1844
355 프로필 사진 file 철학자 2018.02.02 1896
354 부조리는 항상 연결되어 있다. (이전) 철학자 2017.10.06 1939
353 창비의 오만 (이전) 철학자 2018.01.06 1984
352 컴퓨터와 마음 강의노트 1강 철학자 2017.03.07 2277
351 [서평]Postmoderner Links . Nietzscheanismus / 박찬국 [1] ubermensch 2006.03.22 3108
350 제발 도와주세요~~~~ [1] 대학생 2002.04.21 3165
349 니체가 준 선물~ [2] 자유의지 2003.04.06 3176
348 “결혼대신 ‘시민결합’으로 대체하자” (데리다) [3] 김재인 2004.10.10 3199
347 데리다의 미로 김재인 2004.10.20 3216
346 하이데거 질문드립니다 eunjin 2005.12.04 3226
345 패스트푸드 철학 (내용 삭제) 김재인 2004.07.29 3231
344 상식 = 상투적 지식 김재인 2005.09.05 3239
343 철학의 개요를 전반적으로 이해하려면..... [1] 김성익 2005.01.07 3243
342 힘과 의지... [2] 송성범 2004.09.14 3249
341 철학 김정선 2002.10.12 3261
340 철학과 문화라는 문제에 대해 교양시험이 있는데 김누구누구 2002.04.21 3269
339 니체의 선악관 [1] 대학생 2003.04.19 3271
338 김규항의 글을 읽고 [4] 2004.07.12 3275
337 니체에 대해 조언을 얻고자.. [1] 돌돌돌도 2005.11.24 32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