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철학과 문화론

세계 속의 삶 새해 복 많이 가져가세요

철학자 2011.01.01 16:18 조회 수 : 17835

꽤 오랫동안 글을 올리지 못했습니다. 최근 몇 달 간은 생업에 바빴다고 둘러댈 수 있겠지만, 그밖에는 뭐 게으름 때문이라고 말고는 말할 것이 없네요. 어느덧 공짜로 나이 한 살 더 먹고, 不惑하려 애쓰는 이미 그 지점을 훌쩍 지나쳐버린 시간을 살고 있더군요. 세상 일이 마음대로 되는 건 아니라서, 어떤 결심을 한다 해도 곧잘 난관에 부딪히곤 하는군요. 어쩌면 결심의 강도가 처절할 정도로 강하지 못해서일지도 모르겠네요.


황량한 시절입니다. 겨울이 길수록 깊은 겨울잠에 빠져 있을 것이 아니라 돌파를 모색하는 부지런함이 더 절실합니다. 생각의 끈을 놓지 않으려 애쓰고는 있는데, 청국장 한 줌 집어낼 때처럼 왜 이리 끈끈한 실들이 많이 달려 나오는지, 지긋지긋하다는 생각까지 듭니다. 약간의 초조함도 있습니다. 건강을 놓치지 말아야 하는데... 


올해의 목표를 새삼 공개하기도 어려운 것이, 벌써 몇 년 째 되풀이되고 있는 목표여서 그렇네요. 


글을 써보려 하면 두 가지 딜레마에 처하게 됩니다. 하나는, 이렇게 좋은 글이 있는데 그것들을 읽는 것만으로도 충분하지 않은가, 하는 반성이 있습니다. 다른 하나는, 이렇게 쓰레기 같은 글들이 많은데, 말하자면 읽지도 생각하지도 않은 채 제도의 굴레에서 양산되는 소모적 글들이 이토록 많은데, 과연 글 한 편 보탠들 옥석이 가려질까 하는 막막함이 있습니다. 글을 쓰지 않을 수도 쓸 수도 없는 상황이랄까요. 이런 딜레마는 비단 글쓰기 영역에서만 접하는 게 아니라, 요즘 삶의 곳곳에서 마구마구 접하고 있습니다. 그렇지만, 아마도, 끝이 멀지 않은 것 같습니다. 저편의 빛이 막연하게라도 보이는 건 아니지만 소리, 소리만큼은 점점 벽의 두께가 얇아지고 있음을 증언하고 있거든요. 곧 뭔가 보여드리겠습니다.


찾아오신 많은 분들, 새해 복 많이 가져가시고, 건강히 끝까지 살아남으시기 바랍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고문살인의 전말 (김동렬 펌) [5] 철학자 2009.05.24 254393
공지 애도 노무현 [3] 철학자 2009.05.23 287029
공지 He will and should and must be back [5] 철학자 2009.04.18 260153
공지 그 때는 우리가 참 강했다 철학자 2008.02.22 276290
356 제임스 글릭, [인포메이션] 한국어판 짧은 논평 (이전) 철학자 2017.02.08 1085
355 김훈의 수사벽 (이전) [1] 철학자 2017.02.07 3897
354 “아모르파티 – 니체의 영원회귀 사상과 운명애” (가제) 철학자 2016.09.16 3734
353 김재인_2014_들뢰즈의_칸트_해석에서_시간이라는_문제_철학사상53호 철학자 2014.09.06 1650
352 문제의식이란 무엇인가 (한완상) [펌] 철학자 2014.05.05 6529
351 홍세화, 아렌트, 가정법적 유도심문 철학자 2014.04.27 5673
350 베르그손의 스크린 우주론 철학자 2012.10.01 32492
349 바칼로레아(프랑스 고등학교 졸업자격시험) 시험문제 일부 철학자 2012.04.16 44403
348 그라넬의 초기 맑스 존재론에 대한 벨리니의 정리글 철학자 2012.04.04 34253
347 좋은 아빠가 되는 100가지 방법 100 Ways to be a Better Father (이전) [5] 철학자 2011.12.20 51538
346 맑스 "포이어바흐 테제" 새 번역 철학자 2011.12.13 31358
345 니체 "환영과 수수께끼" 새 번역 [1] 철학자 2011.12.13 34132
344 '번역어 성립사정' 관련 논평(펌) 철학자 2011.10.13 25915
343 Zur Kritik der Hegelschen Rechtsphilosophie (K. Marx) [1] 철학자 2011.07.25 33582
342 포이어바흐 테제 (재번역) [1] 철학자 2011.05.17 5212
341 ad Feuerbach 철학자 2011.05.02 22340
340 시간, ... 있잖아요? 또는, 전쟁 기계 철학자 2011.04.08 18454
339 Xenophanes of Colophon (Ξενοφάνης ὁ Κολοφώνιος ; 570 – 480 BC) 철학자 2011.01.30 25364
338 대중, 계륵 또는 늪 철학자 2011.01.03 20837
» 새해 복 많이 가져가세요 철학자 2011.01.01 178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