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철학과 문화론

철학과 철학사 백승영 교수가 책을 내셨네요...

신승원 2005.06.22 22:26 조회 수 : 7203 추천:22

200506170307_00.jpg
백승영 박사, 국내 처음 철학 대해부책 내놔
7년 대장정 717쪽 분량 종주(縱走)에 성공 '지도' 펴내
"니체 통해 기술·여성·인간 재조명땐 새차원 열수있어"


[조선일보 이한우 기자]

일반인들에게는 ‘신(神)은 죽었다’는 선언으로, 식자들에게는 해체주의와 몸, 여성 같은 주체의 문제 때문에 ‘21세기 미래철학의 선구자’로 깊은 인상을 남기고 있는 철학자 프리드리히 니체. 그러나 여전히 접근하기 어려운 수수께끼의 철학자로, 쉽게 곁을 내주지 않는 것으로 니체의 철학은 악명이 높다. 이 거대한 산맥을 갓 마흔을 넘긴 여성철학자가 마침내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종주(縱走)에 성공하고 산맥지도를 내놓았다.


백승영박사(서울대 철학사상연구소 전임 연구원)가 7년 간의 작업 끝에 펴낸 ‘니체, 디오니소스적 긍정의 철학’(책세상). 분량만 717쪽에 이른다. “2000년 이상 지배해온 서양 형이상학의 신(神) 중독에서 말끔히 벗어난 살아있는 철학이라고 말하면 너무 어려운가요?”


서강대 철학과를 졸업한 그는 독일 레겐스부르크대학에서 니체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91년 유학가서 처음 니체를 전공하겠다고 했을 때 지도교수의 반응은 “Nein(안된다)”이었다. 독일사람에게도 어려운 철학자를 외국인이 어떻게 정복할 수 있겠는가, 그런 걱정이었다. 3번의 퇴짜를 맞고서도 뜻을 굽히지 않자 지도교수는 조건부로 승락했다. “다른 책 보지 말고 니체의 책 전부를 달달 외우고나서 다시 와라.” 독일어판으로 39권 분량인 니체전집을 2년 6개월동안 6번 읽고나니 “이것-이 니체의 철학이구나!”라는 느낌이 왔다고 했다.

98년 학위를 마치고 돌아온 백박사는 곧바로 계명대 이진우총장, 서울대 박찬국교수, 충북대 정동호교수, 원광대 김정현교수 등 국내의 니체 연구자들과 함께 니체전집 번역에 뛰어들었다. 오는 8월 말이면 ‘즐거운 학문’과 ‘유고’가 나와 21권의 전집 번역이 완성된다. 백박사는 그중 ‘바그너의 경우’ 등 3권을 번역했다.

“사실 해체주의의 모범을 보여준 철학자가 니체잖아요. 그는 모든 것을 부정하는 듯 하지만 결국은 새로운 차원의 긍정, 명랑성에 이르려고 노력했거든요.” 그의 시각은 니체의 철학을 디오니소스적 긍정의 철학으로 보려는 쪽에 맞춰져있다. 그는 또 “그동안 국내 지식사회에서는 니체 자체에 대한 관심보다는 마르크스주의에서 벗어나는 일종의 해독제 차원에서 들뢰즈를 통한 니체 해석에 큰 관심을 두고 있다”고 말한다. 정작 그는 니체가 이처럼 ‘해독제’나 ‘보조도구’로 사용되는데 대해 비판적이다.

“니체 자체를 파고드는 것만으로도 얼마든지 미래의 철학을 준비할 수 있습니다.” 앞으로 중요하게 부각될 기술 인간 여성 문화 등을 니체를 통해 재조명한다면 새로운 차원을 열어갈 수 있다는 것이다.

백박사의 이번 작업은 80년대 후반부터 본격화된 국내의 독일철학 수용사에 한 획을 그었다는 평가다. 서울대 백종현교수는 칸트를, 이남인교수는 훗설을, 한국외국어대 이기상교수는 하이데거를 소개한 맥락에 그의 작업도 함께 속하게 됐기 때문이다. 7년의 대장정을 마치고 잠시 숨을 고르고 있는 그는 ‘니체와 20세기 철학’의 관계를 파헤치는 탐험에 나설 계획이다.

(이한우기자 hwlee@chosun.com )

->독일어판으로 39권 분량인 니체전집을 2년 6개월동안 6번 읽고나니 “이것-이 니체의 철학이구나!”라는 느낌이 왔다고 했다.

이 부분이 참...지난 가을 학교에서 강연하셨을 때 못들은게 새삼스레 아쉽네요...

링크 하는 법을 몰라서 그냥 긁어왔습니다. 언능 읽어봐야지..ㅎㅎ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고문살인의 전말 (김동렬 펌) [5] 철학자 2009.05.24 255161
공지 애도 노무현 [3] 철학자 2009.05.23 288211
공지 He will and should and must be back [5] 철학자 2009.04.18 261706
공지 그 때는 우리가 참 강했다 철학자 2008.02.22 276993
416 '힘에의 의지'라는 바보 같은 번역어 [5] 김재인 2006.05.10 7986
415 사이버예술의 도전 - 새로운 예술가를 기다리며 김재인 2002.02.24 7916
414 사이버 정치가 곧 정치이다 (1997) 김재인 2007.09.16 7909
413 문제는 니힐리즘이다 [1] 김재인 2002.01.21 7885
412 철학의 정의... [6] 지나가던 이 2002.04.26 7841
411 [re] 자료1 - 선악을 넘어 19절 번역 [1] 김재인 2006.06.04 7779
410 지식인 사회부터 돌아보자 김재인 2002.02.18 7650
409 백승영 교수의 인터뷰. 신승원 2005.08.18 7633
408 Fast, Cheap and Out of Control: 인공곤충에서 인공지능으로 철학자 2008.03.04 7627
407 서울여대 '현대 철학의 흐름' 강좌 기말고사 안내 [4] 김재인 2006.06.16 7256
» 백승영 교수가 책을 내셨네요... [12] 신승원 2005.06.22 7203
405 ‘프랑켄슈타인’을 두려워하는 이유/이지훈 김재인 2006.07.27 7134
404 책세상 판 니체 전집 단상 [7] 김재인 2005.04.17 6816
403 문제의식이란 무엇인가 (한완상) [펌] 철학자 2014.05.05 6637
402 니체의 종교 평가에 대해.... [3] 한경우 2006.05.01 6521
401 제3세계의 철학 [2] 김재인 2006.05.26 6169
400 "포스트모더니즘"을 넘어서 구체성의 사유로 (이전) [3] 김재인 2002.02.02 6113
399 긍정하라, 가고 오고 돌고 도는 삶/이정우 [3] 김재인 2006.04.28 6085
398 이슬람식 복수 메시지 전하는 <친절한 금자씨>(펌) [4] 김재인 2005.08.12 5941
397 리쾨르의 {시간과 이야기} 비판 김재인 2002.01.29 58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