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철학과 문화론

* 페이스북 포스팅

 

철학 연구자들의 기만에 속지 않는 법.

 

첫째, "변증법적 통일" 얘기 나오면 더 이상 설명하지 않겠다는 뜻이다. 실제로는 자기도 모른다는, 뭘 말하고 있는지도 뭘 말해야 하는지도 모른다는 고백이기도 하다. 아무 생각 없다는 뜻으로 받아들이면 된다.

 

둘째, 뭘 좀 물어보면 "이게 철.학.이라서 일반인이 이해할 수 있을지 모르겠는데" 또는 "철학사를 깊게 공부하지 않은 사람은 잘 모를 텐데" 하며 얘기를 시작해서 저기 플라톤, 데카르트, 칸트를 한참 얘기하다가 "어디까지 말했더라" 하고 추임새를 넣으면, 마찬가지로 아무 것도 모르고 정리도 안 되어 있구나 하고 받아들이면 된다. 사실상 설명 거부이다.

 

이 두 가지만 조심하면 되는데, 문제는 예외가 거의 없다는 점이다. 한국의 철학계가 진도가 잘 안 나가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고문살인의 전말 (김동렬 펌) [5] 철학자 2009.05.24 256188
공지 애도 노무현 [3] 철학자 2009.05.23 289386
공지 He will and should and must be back [5] 철학자 2009.04.18 263314
공지 그 때는 우리가 참 강했다 철학자 2008.02.22 277866
437 외장 기억과 인간 기억 철학자 2017.07.17 391
436 fMRI 뇌 영상 기술의 근본적 문제 철학자 2017.07.17 140
435 이미지나 물리적 토대(수량화된 정보)가 사람들의 믿음에 어떻게 작용하는지에 철학자 2017.07.17 114
434 필멸자 생성 devenir mortel (이전) 철학자 2017.07.15 1754
» 철학 연구자들의 기만에 속지 않는 법 철학자 2017.07.12 143
432 맑스 1844 초고 관련 철학자 2017.07.11 2428
431 한국의 맑스 연구 현황을 개탄함 철학자 2017.07.10 132
430 비정규직 연구자의 시간 철학자 2017.07.09 93
429 스피노자의 '절대의 논리' 철학자 2017.07.05 453
428 스피노자에서 ‘의미의 논리’ 또는 ‘표현의 논리’ [1] 철학자 2017.07.04 2244
427 개념(concept)과 붙잡음 (이전) 철학자 2017.07.02 1276
426 자연에 대한 앎과 신에 대한 앎의 비례 관계 (TPP ch. IV의 한 구절) 철학자 2017.06.29 1020
425 스피노자의 singular의 한 용례 철학자 2017.06.29 685
424 스피노자와 존재의 일의성 문제 철학자 2017.06.28 807
423 라캉과 주체의 사라짐 철학자 2017.06.22 2876
422 신과 무신론 철학자 2017.06.21 167
421 연구자가 균형감각을 견지하려는 게 옳은 걸까? (이전) 철학자 2017.06.21 180
420 이른바 '위장전입' 논란에 대해 (이전) 철학자 2017.05.28 97
419 Is Matter Conscious? 철학자 2017.05.22 275
418 Scientists Have Observed Epigenetic Memories Being Passed Down For 14 Generations 철학자 2017.05.22 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