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철학과 문화론

새 길 뚫으면 길막힘 줄어든다?
카이스트 가상실험 결과
한겨레 오철우 기자
» 영국 런던의 도로망. 점선 부분의 도로를 막으면 도심의 차량 운행시간이 오히려 줄어드는 효과가 나타난다. 정하웅 교수 제공
빨리 가는 길 정보가 많아지면 운전자들은 더 빨리 갈 수 있을까? 새 도로를 뚫으면 교통체증은 줄어들까? ‘그렇다’라고 믿는 일반 상식과 달리 ‘아닐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정하웅 카이스트 물리학과 교수 연구팀은 17일 “모든 운전자들이 빠른 길만을 찾는 자기 중심의 합리적 선택을 한다고 전제할 때, 미국 뉴욕·보스턴과 영국 런던의 도로망을 분석해 보니 운전자들의 협조가 이뤄지는 최적 상황에 견줘 도로망 비효율(운행시간)은 25~30%나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또 연구팀이 수행한 가상실험에선, 일부 도로를 폐쇄하면 교통체증이 오히려 줄어드는 ‘상식의 역전’ 효과가 나타났다.

미국 샌터페이연구소와 함께한 이 연구는 물리학술지 <피지컬 리뷰 레터스> 최신호에 발표되며 영국의 경제 주간지 <이코노미스트> 13일치에 화제의 연구로 소개됐다.

연구팀은 우선 ‘좁지만 짧은 교량 도로’과 ‘넓지만 긴 육상 도로’ 가운데 하나를 이용해 목적지에 가야 하는 운전자들의 선택에 따라 교통 흐름이 어떻게 달라지는지 계산했다. 운전자가 절반씩 다리와 육로를 택한다면 운행시간은 최소가 된다. 하지만 실제론 다리로 향하던 운전자 일부는 정체 상황을 알고 육로 쪽으로 차를 돌린다. 결국 운행시간은 더 길어지고 비효율이 생긴다.

이런 행위자 중심의 분석모형을 이용해, 연구팀은 미국·영국 대도시의 도로망 비효율성을 계산했으며 이런 계산법에 따라 특정 도로를 찾아내 폐쇄하면 비효율성이 줄어든다는 사실도 밝혀냈다. <이코노미스트>는 “도시계획 전문가가 좋은 뜻으로 만든 새 도로가 교통체증을 악화할 수도 있다는 증거를 제시한 연구”라고 평했다.

오철우 기자 cheolwoo@hani.co.kr

기사등록 : 2008-09-17 오후 08:45:33 기사수정 : 2008-09-17 오후 11:14:4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고문살인의 전말 (김동렬 펌) [5] 철학자 2009.05.24 254914
공지 애도 노무현 [3] 철학자 2009.05.23 287861
공지 He will and should and must be back [5] 철학자 2009.04.18 261035
공지 그 때는 우리가 참 강했다 철학자 2008.02.22 276804
314 글 읽기의 중요성 (최시한) 철학자 2009.05.10 10613
313 나랑은 상관없는 일? 철학자 2009.04.27 8234
312 사랑할 수밖에 없는, 그러나 너무나 위험한 그 이름 (김진석, 니체) 서평 [1] 철학자 2009.04.27 12617
311 망각 [1] 철학자 2009.03.30 8060
310 “학자들 보편적 지성에서 멀어져 … 민주주의 완성엔 懷疑的” (교수신문 펌) 철학자 2009.03.11 8556
309 라캉의 수학 (펌) 철학자 2009.02.06 9400
308 변희재는 서울대 미학과에서 어떤 존재였나요? [3] 똥희재 2009.01.31 12321
307 윈도7 사용 철학자 2009.01.11 9608
306 말이 통하는 시대 철학자 2008.10.24 8961
305 논쟁하나 - 홍준기 vs. 진태원 [2] 철학자 2008.10.22 16024
304 힘을 가리키는 낱말들 [2] 철학자 2008.10.16 8531
» 새 길 뚫으면 길막힘 줄어든다? [3] 철학자 2008.09.18 8994
302 영어 to의 어원 철학자 2008.08.28 24023
301 계몽주의적 태도와의 몌별(袂別) 철학자 2008.07.31 11541
300 正名 철학자 2008.07.10 10648
299 언론, 프랑스 68혁명, 직접 간접 민주주의로 본 쇠고기 파동 - 기말과제 답안 [2] 철학자 2008.06.30 11462
298 책임져야 할 일 철학자 2008.06.26 10334
297 비관주의와 낙관주의 철학자 2008.06.24 103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