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철학과 문화론

* 2017년 10월 13일 페이스북 포스팅

 

이 기사는 많은 것을 오해하고 있다(기사 안에 상호 모순되는 내용도 있고). 인공지능을 잘 모르는 대중이 그대로 받아들일까 우려스럽다.

대표적으로 "알파고 제로는 인공지능이 학습할 충분한 데이터가 없는 현실의 어려운 문제도 해결책을 찾아낼 수 있다는 점에서 인공지능 개발의 중대한 진전"이라는 평가를 소개하고 있는데, 인공지능의 기초가 입력 데이터와 출력 데이터의 질 좋은 충분한 양이라는 점을 간과한 발언이다. 한 마디로 '기계학습'이 무엇을 뜻하는지 모르고 쓴 기사이다.

이어 나오는 대목:

"그동안 데이터 축적과 확보를 무엇보다 중시해왔던 인공지능 연구 흐름에도 변화가 예상된다. 인공지능 기업들이 경쟁적으로 개발도구를 개방하고 생태계를 만드는 목적도 더 많은 데이터를 확보하기 위한 시도로 여겨져왔다. (...) 인공지능이 축적된 데이터 없이도 학습할 수 있다면 기존의 인공지능 연구에서 데이터와 알고리즘 간의 관계를 역전시키는 결과로 이어질 수 있다. ...) 인공지능이 뛰어난 알고리즘 개발만으로 데이터가 전혀 없는 영역에서도 인간 능력을 뛰어넘는 해결책을 제시할 수 있다는 기대를 제시하게 됐다. 동시에 이런 알고리즘 우선주의는 데이터를 생산하는 주체이자 인공지능을 훈련시키는 인간의 역할을 무가치하게 만들 수 있다."

이 내용은 인공지능 개발의 실제와 관련해 너무도 동떨어진 이야기이다. 알파고 제로의 쾌거는 '규칙이 정해진 게임'에서 인간이 내놓은 해법을 참조하지 않고서도 승리하는 법을 찾아냈다는 데 있다. 인공지능은 규칙을 만들지도 규칙을 변경하지도 못한다. 따라서 '범용 인공지능'은 시기상조일 뿐 아니라, 아직은 공상의 영역이다. 이 기초적인 사실에 대한 고려 없이, 기사 내용이 너무 선정적으로 흘렀다고 본다. 기사를 작성한 님께 재고를 부탁드리고 싶다.

 

http://www.hani.co.kr/arti/economy/it/815702.html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고문살인의 전말 (김동렬 펌) [5] 철학자 2009.05.24 254173
공지 애도 노무현 [3] 철학자 2009.05.23 286802
공지 He will and should and must be back [5] 철학자 2009.04.18 259934
공지 그 때는 우리가 참 강했다 철학자 2008.02.22 276061
516 앎의 나무 (발췌, 번역 수정) secret 철학자 2017.08.26 0
515 TPU 철학자 2017.10.31 2
514 perspective art 철학자 2017.10.31 3
513 기계학습 핵심 요약 (동영상) 철학자 2017.10.31 3
512 information, knowledge, intelligence의 차이 철학자 2017.10.31 4
511 논문 평가 시스템 철학자 2017.10.31 5
510 excerps from Nietzsche and Philosophy 철학자 2017.10.31 5
509 현실 속 인공지능 (유경상의 인공지능 견문록1) [1] 철학자 2017.10.31 5
508 한자 어원 영문 웹사이트 (링크) 철학자 2017.10.31 6
507 AlphaGo Zero: Learning from scratch (Deepmind) 철학자 2017.10.31 6
506 지능과 인공지능 (이대열) 링크 철학자 2017.10.31 7
505 인공지능에 대한 오해들 (얀 르쿤) 철학자 2017.10.31 7
504 The jobs of the future – and two skills you need to get them 철학자 2017.10.31 7
503 메기효과라는 거짓말 혹은 괴담 (펌) 철학자 2017.09.27 8
502 알파고 제로 설명 [2] 철학자 2017.10.31 8
501 A diagrammatic snapshot of french philosophy file 철학자 2017.02.15 10
500 Future of Go Summit [1] 철학자 2017.05.22 10
499 삶의 시간의 짧음 철학자 2017.10.31 10
498 "AI 혁명을 위해 경제·사회·교육 시스템을 재부팅하라!" (유발 하라리) 철학자 2017.10.31 10
497 ‘저숙련 동맹' 철학자 2017.02.15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