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철학과 문화론

* 2017년 10월 22일 페이스북 포스팅

 

흥미로운 기사지만, 1) 뇌와 인공지능을 연관시키는 건 (상당 부부) 잘못된 접근. 
2) 한편 닉 보스트롬의 초지능 론은 '만의 하나'에 기댄 억측. 지금까지 인간이 시도하고 있는 모든 접근에 따르면, 백만분의1도 그런 일이 일어날 수 없음.
3) 끝으로, 가이드라인 운운은 아무 것도 하지 않겠다는 자백. 윤리의 문제로 보는 한, 손 놓겠다는 말임.

"인공지능의 위험이 과장됐다고 주장하는 석학들은 대부분 '뇌'를 연구한다.
{대표적으로 이대열 교수.} 인간이 뇌에 대해 아는 것이 1% 미만인 만큼, 뇌를 모방한 '인간적인' 인공지능의 출현은 공상과학(SF) 소설에서나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하지만 인공지능의 위협을 강조하는 대표적 석학으로 꼽히는 닉 보스트롬 영국 옥스퍼드대 인류미래연구소장은 "장기적인 관점에서 '초지능(Super Intelligence)'사회의 도래는 인간의 실존주의를 위협한다"고 운을 뗐다. 그는 저서 '슈퍼인텔리전스'에서 인공지능이 인간의 뇌를 모방하는 방식을 따르지 않더라도 기계적 알고리즘을 이용해 초지능을 갖게 될 수 있다고 경고한 바 있다."

"로버트슨 교수는 "인공지능을 활용하는 것은 인간이고, 인간의 뇌는 '권력'에 집중되는 만큼 불평등한 사회가 심화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유엔과 같은 국제협력 기구를 만들어 인공지능이 우리 사회에 미칠 영향을 파악하고 불평등이 심화되지 않는 방향으로 작동시키는 가이드라인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http://m.mk.co.kr/news/headline/2017/69210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고문살인의 전말 (김동렬 펌) [5] 철학자 2009.05.24 255161
공지 애도 노무현 [3] 철학자 2009.05.23 288201
공지 He will and should and must be back [5] 철학자 2009.04.18 261682
공지 그 때는 우리가 참 강했다 철학자 2008.02.22 276993
516 앎의 나무 (발췌, 번역 수정) secret 철학자 2017.08.26 0
515 ‘저숙련 동맹' 철학자 2017.02.15 34
514 아인슈타인 중력파 찾았다. 우주 생성 비밀 풀리나? 철학자 2017.02.15 39
513 Neuralink and the Brain’s Magical Future 철학자 2017.05.22 39
512 Future of Go Summit [1] 철학자 2017.05.22 42
511 지능과 인공지능 (이대열) 링크 철학자 2017.10.31 45
510 태양광 발전 반대와 노동 찬양 철학자 2017.05.22 46
509 What Neuroscience Says about Free Will 철학자 2017.05.22 47
508 기계학습 핵심 요약 (동영상) 철학자 2017.10.31 47
507 Scientists Have Observed Epigenetic Memories Being Passed Down For 14 Generations 철학자 2017.05.22 48
506 TPU 철학자 2017.10.31 48
505 "조지면 경상도는 다 불고 전라도는 찔끔…충청도는?" 철학자 2017.09.27 49
504 리만 기하학의 역사적 맥락 (최재경) 철학자 2017.09.27 51
503 perspective art 철학자 2017.10.31 51
502 등재지 제도에 대해 (펌) 철학자 2017.09.27 52
501 삶의 시간의 짧음 철학자 2017.10.31 52
500 알파고 제로 설명 [2] 철학자 2017.10.31 52
499 추억의 도스게임 2천600개 무료로 제공 철학자 2017.02.15 53
498 비정규직 연구자의 시간 철학자 2017.07.09 53
497 월드와이드브레인 (도밍고스) 철학자 2017.09.27 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