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철학과 문화론

* 2016년 10월 15일 페이스북 포스팅

동의하고 아니고의 문제.

특히 인문계열에서 좀 배운 사람은 동의와 부인의 문제를 너무 쉽게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 동의하거나 부인하는 행동을 자신의 긍지나 권리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리라. 복소수보다 도메인이 중요하다는 들뢰즈.과타리의 말을 빌려오자면, 이들은 도메인을 식별하는 데 능하지 않다. 모든 진술에는 도메인과 내용이 함께 있는데, 내용만 똑 떼어 판단 내리는 것이다. 내가 물질과 우주와 기본입자를 말하기 시작하면, '그건 인간이 그렇게 바라보는 자연'일 뿐이라고 단호하게 지적하며, '나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아요'라고 응대한다. 이런 대화 상황은 대략 모든 자연 분야의 사안에 다 해당한다. 마지막 말은 '아직 100% 확실한 건 아니지 않나요?'라는 비장의 만능 카드이다. 그런데 만일 이 태도가 일반적인 거라면? 결국은 자신의 믿음만을 믿겠다는 신앙고백에 불과하다면? 안타깝게도 십수 년의 인문 공부라는 것이 그렇게 헛된 것이라면! 이곳에서의 인문 담론이 위태로운 이유 중 하나이리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고문살인의 전말 (김동렬 펌) [5] 철학자 2009.05.24 254454
공지 애도 노무현 [3] 철학자 2009.05.23 287122
공지 He will and should and must be back [5] 철학자 2009.04.18 260301
공지 그 때는 우리가 참 강했다 철학자 2008.02.22 276355
512 좋은 아빠가 되는 100가지 방법 100 Ways to be a Better Father (이전) [5] 철학자 2011.12.20 51563
511 바칼로레아(프랑스 고등학교 졸업자격시험) 시험문제 일부 철학자 2012.04.16 44411
510 애도 김대중 철학자 2009.08.18 36636
509 Zur Kritik der Hegelschen Rechtsphilosophie (K. Marx) [1] 철학자 2011.07.25 35291
508 그라넬의 초기 맑스 존재론에 대한 벨리니의 정리글 철학자 2012.04.04 34256
507 니체 "환영과 수수께끼" 새 번역 [1] 철학자 2011.12.13 34154
506 베르그손의 스크린 우주론 철학자 2012.10.01 32505
505 맑스 "포이어바흐 테제" 새 번역 철학자 2011.12.13 31376
504 '번역어 성립사정' 관련 논평(펌) 철학자 2011.10.13 25939
503 Xenophanes of Colophon (Ξενοφάνης ὁ Κολοφώνιος ; 570 – 480 BC) 철학자 2011.01.30 25384
502 영어 to의 어원 철학자 2008.08.28 23889
501 ad Feuerbach 철학자 2011.05.02 22486
500 대중, 계륵 또는 늪 철학자 2011.01.03 20840
499 김재인의 철학사 [2] 아무것도 아닌 자 2010.08.18 20718
498 사유를 생각하라 (삭제) 철학자 2010.05.29 20533
497 abduction 가추법 철학자 2008.02.22 196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