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철학과 문화론

* 페이스북 포스팅

 

철학 연구자들의 기만에 속지 않는 법.

 

첫째, "변증법적 통일" 얘기 나오면 더 이상 설명하지 않겠다는 뜻이다. 실제로는 자기도 모른다는, 뭘 말하고 있는지도 뭘 말해야 하는지도 모른다는 고백이기도 하다. 아무 생각 없다는 뜻으로 받아들이면 된다.

 

둘째, 뭘 좀 물어보면 "이게 철.학.이라서 일반인이 이해할 수 있을지 모르겠는데" 또는 "철학사를 깊게 공부하지 않은 사람은 잘 모를 텐데" 하며 얘기를 시작해서 저기 플라톤, 데카르트, 칸트를 한참 얘기하다가 "어디까지 말했더라" 하고 추임새를 넣으면, 마찬가지로 아무 것도 모르고 정리도 안 되어 있구나 하고 받아들이면 된다. 사실상 설명 거부이다.

 

이 두 가지만 조심하면 되는데, 문제는 예외가 거의 없다는 점이다. 한국의 철학계가 진도가 잘 안 나가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고문살인의 전말 (김동렬 펌) [5] 철학자 2009.05.24 253140
공지 애도 노무현 [3] 철학자 2009.05.23 285754
공지 He will and should and must be back [5] 철학자 2009.04.18 258910
공지 그 때는 우리가 참 강했다 철학자 2008.02.22 275017
33 무개념 융합과 인문학 오남용 (펌, 논평) 철학자 2017.09.27 9
32 사진이란 철학자 2017.09.27 10
31 필멸자 생성 devenir mortel [1] 철학자 2017.07.15 295
30 신과 무신론 철학자 2017.06.21 40
29 예술의 탄생과 종말 철학자 2017.05.22 24
28 정신 차리고 혁명을 (D.H. 로런스) (시 번역) 철학자 2017.04.06 35
27 네 인생의 이야기 by 테드 창 (발췌) 철학자 2017.03.01 165
26 소프트웨어 객체의 생애 주기 by 테드 창 (발췌) 철학자 2017.03.01 98
25 김훈의 수사벽 [1] 철학자 2017.02.07 3845
24 글 읽기의 중요성 (최시한) 철학자 2009.05.10 10563
23 사이버 정치가 곧 정치이다 (1997) 김재인 2007.09.16 7749
22 고은과 노벨상 [4] 김재인 2005.10.14 9378
21 오늘날 시를 쓰는 사람은 [12] 김재인 2005.10.04 12825
20 "친절한 금자씨" 마음에 와 닿았던 영화평. 신승원(펌) 2005.09.09 8672
19 이슬람식 복수 메시지 전하는 <친절한 금자씨>(펌) [4] 김재인 2005.08.12 5809
18 문화와 정치 - Musil을 빌미로 [4] 서동철(펌) 2004.07.09 8646
17 문화론 찬반 논쟁 - MTV를 중심으로 [1] 서동철(펌) 2004.06.25 5171
16 예 술 과 삶 서동철(펌) 2004.04.08 10584
15 문화론 유감 서동철(펌) 2004.02.25 9651
14 경계 허물기와 경계의 분별 (2001) 김재인 2002.06.26 131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