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철학과 문화론

정신 차리고 혁명을

 

     - D.H. 로런스

 

당신이 혁명을 한다면, 재미로 하라.
핏기 없이 진지하게 혁명하지 마라.
죽도록 성실하게 혁명하지 마라.
재미로 혁명하라.

사람들을 증오하기 때문에 혁명하지 마라.
그저 사람들 눈에 침 뱉기 위해 혁명하라.

돈을 바라고 혁명하지 마라.
혁명하라, 그러면 빌어먹을 돈이 떨어질거다.

평등을 위해 혁명하지 마라.
우리가 이미 너무 많이 평등하기에 혁명하라.
그리고 사과 수레를 뒤엎고서
사과들이 어느 쪽으로 굴러갈지 보는 건 재미있을 거다.

노동 계급을 위해 혁명하지 마라.
혁명하라, 우리 모두가 약간의 귀족주의를 자기 걸로 삼고 
탈출한 나귀들처럼 쾌활하게 발길질할 수 있도록.

어쨌건 세계인의 노동을 위해 혁명하지 마라.
노동은 인간이 이미 너무 많이 하고 있다.
노동을 철폐하자, 노동을 끝장내자!
일은 재미있을 수 있다, 그러면 사람들은 일을 즐길 수 있다. 그런데 그렇게 되면 일은 노동이 아니다.
그렇게 일하자! 재미로 혁명하자!

 

*마음대로 퍼가셔도 좋지만 번역자는 꼭 밝혀주세요. 김재인.

 

A Sane Revolution

 

     by D.H. Lawrence

 

If you make a revolution, make it for fun,
don't make it in ghastly seriousness,
don't do it in deadly earnest,
do it for fun.

Don't do it because you hate people,
do it just to spit in their eye.

Don't do it for the money,
do it and be damned to the money.

Don't do it for equality,
do it because we've got too much equality
and it would be fun to upset the apple-cart
and see which way the apples would go a-rolling.

Don't do it for the working classes.
Do it so that we can all of us be little aristocracies on our own
and kick our heels like jolly escaped asses.

Don't do it, anyhow, for international Labour.
Labour is the one thing a man has had too much of.
Let's abolish labour, let's have done with labouring!
Work can be fun, and men can enjoy it; then it's not labour.
Let's have it so! Let's make a revolution for fun!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고문살인의 전말 (김동렬 펌) [5] 철학자 2009.05.24 252824
공지 애도 노무현 [3] 철학자 2009.05.23 285432
공지 He will and should and must be back [5] 철학자 2009.04.18 258594
공지 그 때는 우리가 참 강했다 철학자 2008.02.22 274701
33 무개념 융합과 인문학 오남용 (펌, 논평) 철학자 2017.09.27 8
32 사진이란 철학자 2017.09.27 8
31 필멸자 생성 devenir mortel [1] 철학자 2017.07.15 288
30 신과 무신론 철학자 2017.06.21 39
29 예술의 탄생과 종말 철학자 2017.05.22 20
» 정신 차리고 혁명을 (D.H. 로런스) (시 번역) 철학자 2017.04.06 33
27 네 인생의 이야기 by 테드 창 (발췌) 철학자 2017.03.01 153
26 소프트웨어 객체의 생애 주기 by 테드 창 (발췌) 철학자 2017.03.01 97
25 김훈의 수사벽 [1] 철학자 2017.02.07 3836
24 글 읽기의 중요성 (최시한) 철학자 2009.05.10 10563
23 사이버 정치가 곧 정치이다 (1997) 김재인 2007.09.16 7748
22 고은과 노벨상 [4] 김재인 2005.10.14 9378
21 오늘날 시를 쓰는 사람은 [12] 김재인 2005.10.04 12825
20 "친절한 금자씨" 마음에 와 닿았던 영화평. 신승원(펌) 2005.09.09 8305
19 이슬람식 복수 메시지 전하는 <친절한 금자씨>(펌) [4] 김재인 2005.08.12 5808
18 문화와 정치 - Musil을 빌미로 [4] 서동철(펌) 2004.07.09 8646
17 문화론 찬반 논쟁 - MTV를 중심으로 [1] 서동철(펌) 2004.06.25 5167
16 예 술 과 삶 서동철(펌) 2004.04.08 10583
15 문화론 유감 서동철(펌) 2004.02.25 9651
14 경계 허물기와 경계의 분별 (2001) 김재인 2002.06.26 131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