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철학과 문화론

철학에서 그런대로 많이 쓰는 개념 중에 apperception이 있다. 이건 프랑스어로, 라이프니츠가 perception과 구별해서 '만든' 개념이다. 보통은 칸트가 이를 개정해 사용한 용법으로 쓰기 때문에 정확히 이해하는 데 어려움이 있지만, 라이프니츠 자신은 꽤나 간결하게 이 개념을 규정한다.

 

(* 철학사에서 칸트의 개념적 만행에 대해서는 전에 쓴 글이 있으니 참고하기 바란다. http://armdown.net/amor_fati/10776 )

 

칸트 연구자들을 따라 라이프니츠 전문 연구자들(그 수가 아주 적다)도 apperception을 '통각(統覺)'으로 옮기는데, 아마도 일본 칸트 연구자들의 선례를 따른 것이리라(내가 지금 서재에 있지 않아서 그런데, 한단석이나 최재희 같은 초기 연구자들의 번역과 비교해 보면 확인 가능하다). 그런데 '통각'이라니? 도대체 무슨 뜻인가?

 

라이프니츠는 (좀 거칠게 설명하자면) 외부 세계에 대한 앎을 얻는 과정을 perception, 즉 '지각'이라 불렀다. 이 명사의 동사형 percevoir는 라틴어 percipere에서 왔으며 '뚫고가서(per) +붙잡는다(capere)'는 뜻이다. 오늘날 심리학에서 말하는 '지각'과 같은 뜻으로 보면 된다. 당시에 사용되던 representatio(표상)와 같은 뜻이기도 하다.

 

라이프니츠의 <단자론(monadologie, 모나드론)>을 보면, 그는 perception과 구별해서 자신이 perception을 지닌다는 걸 아는 것, 즉 conscience(의식)과 동의어로 apperception이라는 개념을 쓴다. 심리학에서 말하는 self-awareness, 즉 '자각(自覺)'이다. 오늘날 심리학에서는 바로 이 의미로 apperception 개념을 쓴다. 철학자들의 용법과 차이가 나는 지점이 없진 않은데, 내 판단으로는 일본 연구자들이 번역해 놓은 개념을 무비판적으로 추종한 한국의 철학 연구자들에게 잘못이 있어 보인다. 라이프니츠에 대해 논문을 쓰고 연구한 많은 한국 연구자들은 도대체 무엇을 읽었고 무슨 생각을 갖고 글을 썼나?

 

요점. 라이프니츠가 perception과 apperception을 구별한 건, 세계에 대한 단순한 '지각'과 그 지각에 대한 의식(반성)인 '자각'을 구별하기 위함이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고문살인의 전말 (김동렬 펌) [5] 철학자 2009.05.24 254394
공지 애도 노무현 [3] 철학자 2009.05.23 287029
공지 He will and should and must be back [5] 철학자 2009.04.18 260154
공지 그 때는 우리가 참 강했다 철학자 2008.02.22 276290
33 무개념 융합과 인문학 오남용 (펌, 논평) 철학자 2017.09.27 27
32 사진이란 철학자 2017.09.27 16
31 필멸자 생성 devenir mortel (이전) 철학자 2017.07.15 614
30 신과 무신론 철학자 2017.06.21 62
29 예술의 탄생과 종말 철학자 2017.05.22 43
28 정신 차리고 혁명을 (D.H. 로런스) (시 번역) (이전) 철학자 2017.04.06 125
27 네 인생의 이야기 by 테드 창 (발췌) 철학자 2017.03.01 215
26 소프트웨어 객체의 생애 주기 by 테드 창 (발췌) 철학자 2017.03.01 117
25 김훈의 수사벽 (이전) [1] 철학자 2017.02.07 3897
24 글 읽기의 중요성 (최시한) 철학자 2009.05.10 10573
23 사이버 정치가 곧 정치이다 (1997) 김재인 2007.09.16 7862
22 고은과 노벨상 [4] 김재인 2005.10.14 9391
21 오늘날 시를 쓰는 사람은 (이전) [12] 김재인 2005.10.04 12841
20 "친절한 금자씨" 마음에 와 닿았던 영화평. 신승원(펌) 2005.09.09 10823
19 이슬람식 복수 메시지 전하는 <친절한 금자씨>(펌) [4] 김재인 2005.08.12 5836
18 문화와 정치 - Musil을 빌미로 [4] 서동철(펌) 2004.07.09 8648
17 문화론 찬반 논쟁 - MTV를 중심으로 [1] 서동철(펌) 2004.06.25 5182
16 예 술 과 삶 서동철(펌) 2004.04.08 10593
15 문화론 유감 서동철(펌) 2004.02.25 9654
14 경계 허물기와 경계의 분별 (2001) 김재인 2002.06.26 131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