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철학과 문화론

철학과 철학사 아리스토텔레스의 entelecheia

장준호 2005.06.20 14:22 조회 수 : 3386 추천:19

한자로 완성태라고 보통 번역합니다. 완성된 상태..그에 따르면 모든 존재는 가능한 상태로 존재(가능태)하고  그 존재는 가능한한 그의 기능을 다 펼칠려고 노력합니다. energeia..현실태..그리고 마침내 그의 기능을 다 발휘해서 된 상태가 완성태 입니다. 하지만 가능으로서의 존재를 얘기하기 때문에 그것이 될수도 있고 안될수도 있습니다. 단정이을수가 없습니다. 현실에 있는 말(동물)은 완성태의 말을 조금씩 더 조금씩 더 더 조금씩 닮아있습니다. 닮아있다는 말은 플라톤적인 냄새가 나고 위에서 말한 기능을 조금씩 더 조금씩 더더 조금씩 발휘한것이죠. 디그리의 사유입니다. 정도의 사유..여기서 더..더..를 조금더 잘 생각해 보시기 바랍니다. 여기에 희랍철학을 조금더 잘 알수 있는 열쇠에 있습니다. 하나의 사물은 가능성으로 나타나기 떄문에 조금더 자기를 나타낼수 있고 더 조금더 나타낼수 있고 더더더 조금더 자기를 나타낼수 있습니다.가능성은 언제나 존재에 대한 가능성입니다. 그래서 그렇게 되지 않을 가능성도 가지고 있는것이죠.그것을 우연성이라고 합니다. 물론 우연성에 있어서도 더.더더..더더더가 성립합니다. 가능성을 최대한 발휘한 상태를 탁월한 상태라고 할수 있는거죠. 즉 존재의 길은 열려 있는 것입니다. 정도의 차이를 상기하세요. 정도의 사유에서는 하나님의 전지전능은 나올수가 없습니다. 무에서 무엇을 만들수가 없기 때문입니다. 정도의 사유는 한순간의 창조를 인정치 않습니다. 반드시 과정으로서의 연속성이 전제됩니다. 농약을 먹은 사람의 혈액속을 상상해 보세요. 농약과 정상적인 형액의 힘겨루기..정도..생명은 연속을 전제합니다. 도.레.미.파.솔...에서 도에서 바로 솔로 갈수가 없습니다. 도레서 바로 솔로 갈수 있는 한방향을 전지전능 또는 결정론이라고 합니다. 우리 인간은 언제나 실수를 합니다. 가능성을 가진 존재이기 때문이죠. 그래서 이렇게도 해보고 저렇게 도 해보면서 성장하는거지요. 비약이 인정되지 않습니다. 이 세상에 선생님들은 전부 우리가 가진 가능성을 열어줄려고 하시는 존재들입니다. 우리 영혼을 채찍질 하는 존재들이죠. 이 게시판의 대화와 토론도 가능성을 열어 주는 장치입니다. 플라톤의 대화록은 그런성격을 지닙니다. 그는 언제나 난관에 도달 할때까지 영혼의 길을 안내합니다. 영혼의 능력을 논함은 결정론 과 대립됩니다.
부모님들은 우리들의 최초의 영혼구원자입니다. 영혼을 돌봄을 가르쳐 주시는 존재입니다. 가끔은 뉴스에서 끔찍한 장면도 목격하지만 말입니다. 영혼을 돌봄은 정도의 사유를 함축합니다. 영혼 치유하는 사람이 옛날에는 철학자였습니다. 지금도 유효합니다. 선생님이라는 직함을 가진이들은 이세상을 만들어 가는 존재인것입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고문살인의 전말 (김동렬 펌) [5] 철학자 2009.05.24 255060
공지 애도 노무현 [3] 철학자 2009.05.23 288071
공지 He will and should and must be back [5] 철학자 2009.04.18 261485
공지 그 때는 우리가 참 강했다 철학자 2008.02.22 276919
152 루소에 대한 러셀의 평가의 한 대목 김재인 2005.03.15 3300
151 [re] 루소에 대한 러셀의 평가의 한 대목 [3] 김시원 2005.03.21 3748
150 책세상 판 니체 전집 단상 [7] 김재인 2005.04.17 6813
149 니체가 쓴 책 가운데 이런 제목이 붙은 책도 있는지 알고 싶습니다. [9] 폴리실러블 2005.05.11 3857
148 요즘 니체전집 유고를 읽으면서 느끼는 것. 신승원 2005.05.13 3380
147 하이데거가 니체 비판한거 도대체 모르겠어요 [8] 김경민 2005.05.15 4262
146 하이데거의 '존재' 개념 [2] 큰파도 2005.05.22 3310
145 니체의 미학 책 추천바랍니다. [9] han 2005.05.28 4914
144 이글의 출처좀 알수있을까요? min 2005.05.29 3476
143 니체가 살았던 시대적 배경이나 상황에대해알고싶스 [1] min 2005.05.31 4206
142 니체 [3] 2005.06.02 3371
141 너무 궁금한게 있어서요.... [6] 서혜리 2005.06.07 3379
140 프리드리히 니체? 차라투스트라? [13] 너구리니체 2005.06.07 3518
» 아리스토텔레스의 entelecheia [5] 장준호 2005.06.20 3386
138 백승영 교수가 책을 내셨네요... [12] 신승원 2005.06.22 7154
137 데리다 <법의 힘> 서평 [7] 김재인 2005.06.24 4055
136 이상주의 김재인 2005.08.05 3375
135 백승영 교수의 인터뷰. 신승원 2005.08.18 7615
134 단테의 트라수마나르와 니체의 위버멘쉬 벤야민 2005.08.30 4124
133 상식 = 상투적 지식 김재인 2005.09.05 3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