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철학과 문화론

세계 속의 삶 호킹과 인공지능

철학자 2017.12.05 15:45 조회 수 : 481

스티븐 호킹 박사의 아무말 대잔치 (A v ~A)

"그는 "효과적인 인공지능을 만드는 것은 우리 문명사에서 가장 큰 사건이 될 수도 있고, 최악의 사건이 될 수도 있다"며 "우리는 AI로부터 큰 도움을 받을지, 그것에 의해 옆으로 밀려나거나 파괴될지 아직 알 수 없다"고 언급했다."

왜 이런 말이 기사가 되어야 하나?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oid=003&aid=0008271586&sid1=001&lfrom=facebook

 

【서울=뉴시스】 안호균 기자 = 영국의 물리학자 스티븐 호킹 박사가 빠르게 발전하고 있는 인공지능(AI) 기술에 대해 "인류 문명사의 최악의 사건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6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호킹 박사는 이날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열린 웹서밋 테크 컨퍼런스에 참석해 "이론상으로 컴퓨터는 인간의 지능을 모방하고, 그것을 넘어설 수도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호킹 박사는 AI의 잠재력이 인류가 변형시킨 자연을 원상태로 되돌리거나 가난·질병 문제를 해결하는 일 등에 활용될 수 있지만, 미래는 불투명하다고 진단했다.

그는 "효과적인 인공지능을 만드는 것은 우리 문명사에서 가장 큰 사건이 될 수도 있고, 최악의 사건이 될 수도 있다"며 "우리는 AI로부터 큰 도움을 받을지, 그것에 의해 옆으로 밀려나거나 파괴될지 아직 알 수 없다"고 언급했다.

또 "우리가 AI의 잠재적인 리스크에 대비하지 않는다면 그것은 강력한 자동화 무기나 소수가 다수를 억압하기 위한 수단으로 변질될 수 있다"며 "그것은 우리 경제에 커다란 혼란을 가져올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는 이같은 부작용을 방지하기 위해 AI 제작사들이 모범 사례와 효율적인 관리 체계를 채택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특히 유럽에서 추진되고 있는 새로운 법안의 필요성 대해 강조했다. 일부 유럽 의회 의원들은 올해 초부터 EU 전체에 적용되는 새로운 AI 규범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호킹 박사는 "나는 낙관주의자이고 세계의 이익을 위한 AI를 만들어낼 수 있다고 믿는다"며 "우리가 위험을 인식하고 가능한 최선의 관리 체계를 채택하고 미리 잘 대비한다면 AI는 우리와 조화를 이룰 수 있다"고 강조했다.

ahk@newsis.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고문살인의 전말 (김동렬 펌) [5] 철학자 2009.05.24 254466
공지 애도 노무현 [3] 철학자 2009.05.23 287132
공지 He will and should and must be back [5] 철학자 2009.04.18 260320
공지 그 때는 우리가 참 강했다 철학자 2008.02.22 276362
152 루소에 대한 러셀의 평가의 한 대목 김재인 2005.03.15 3288
151 [re] 루소에 대한 러셀의 평가의 한 대목 [3] 김시원 2005.03.21 3730
150 책세상 판 니체 전집 단상 [7] 김재인 2005.04.17 6769
149 니체가 쓴 책 가운데 이런 제목이 붙은 책도 있는지 알고 싶습니다. [9] 폴리실러블 2005.05.11 3824
148 요즘 니체전집 유고를 읽으면서 느끼는 것. 신승원 2005.05.13 3375
147 하이데거가 니체 비판한거 도대체 모르겠어요 [8] 김경민 2005.05.15 4240
146 하이데거의 '존재' 개념 [2] 큰파도 2005.05.22 3302
145 니체의 미학 책 추천바랍니다. [9] han 2005.05.28 4872
144 이글의 출처좀 알수있을까요? min 2005.05.29 3449
143 니체가 살았던 시대적 배경이나 상황에대해알고싶스 [1] min 2005.05.31 4179
142 니체 [3] 2005.06.02 3364
141 너무 궁금한게 있어서요.... [6] 서혜리 2005.06.07 3370
140 프리드리히 니체? 차라투스트라? [13] 너구리니체 2005.06.07 3510
139 아리스토텔레스의 entelecheia [5] 장준호 2005.06.20 3382
138 백승영 교수가 책을 내셨네요... [12] 신승원 2005.06.22 6955
137 데리다 <법의 힘> 서평 [7] 김재인 2005.06.24 4052
136 이상주의 김재인 2005.08.05 3368
135 백승영 교수의 인터뷰. 신승원 2005.08.18 7510
134 단테의 트라수마나르와 니체의 위버멘쉬 벤야민 2005.08.30 4034
133 상식 = 상투적 지식 김재인 2005.09.05 32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