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철학과 문화론

세계 속의 삶 호킹과 인공지능

철학자 2017.12.05 15:45 조회 수 : 400

스티븐 호킹 박사의 아무말 대잔치 (A v ~A)

"그는 "효과적인 인공지능을 만드는 것은 우리 문명사에서 가장 큰 사건이 될 수도 있고, 최악의 사건이 될 수도 있다"며 "우리는 AI로부터 큰 도움을 받을지, 그것에 의해 옆으로 밀려나거나 파괴될지 아직 알 수 없다"고 언급했다."

왜 이런 말이 기사가 되어야 하나?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oid=003&aid=0008271586&sid1=001&lfrom=facebook

 

【서울=뉴시스】 안호균 기자 = 영국의 물리학자 스티븐 호킹 박사가 빠르게 발전하고 있는 인공지능(AI) 기술에 대해 "인류 문명사의 최악의 사건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6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호킹 박사는 이날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열린 웹서밋 테크 컨퍼런스에 참석해 "이론상으로 컴퓨터는 인간의 지능을 모방하고, 그것을 넘어설 수도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호킹 박사는 AI의 잠재력이 인류가 변형시킨 자연을 원상태로 되돌리거나 가난·질병 문제를 해결하는 일 등에 활용될 수 있지만, 미래는 불투명하다고 진단했다.

그는 "효과적인 인공지능을 만드는 것은 우리 문명사에서 가장 큰 사건이 될 수도 있고, 최악의 사건이 될 수도 있다"며 "우리는 AI로부터 큰 도움을 받을지, 그것에 의해 옆으로 밀려나거나 파괴될지 아직 알 수 없다"고 언급했다.

또 "우리가 AI의 잠재적인 리스크에 대비하지 않는다면 그것은 강력한 자동화 무기나 소수가 다수를 억압하기 위한 수단으로 변질될 수 있다"며 "그것은 우리 경제에 커다란 혼란을 가져올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는 이같은 부작용을 방지하기 위해 AI 제작사들이 모범 사례와 효율적인 관리 체계를 채택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특히 유럽에서 추진되고 있는 새로운 법안의 필요성 대해 강조했다. 일부 유럽 의회 의원들은 올해 초부터 EU 전체에 적용되는 새로운 AI 규범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호킹 박사는 "나는 낙관주의자이고 세계의 이익을 위한 AI를 만들어낼 수 있다고 믿는다"며 "우리가 위험을 인식하고 가능한 최선의 관리 체계를 채택하고 미리 잘 대비한다면 AI는 우리와 조화를 이룰 수 있다"고 강조했다.

ahk@newsis.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고문살인의 전말 (김동렬 펌) [5] 철학자 2009.05.24 254436
공지 애도 노무현 [3] 철학자 2009.05.23 287093
공지 He will and should and must be back [5] 철학자 2009.04.18 260253
공지 그 때는 우리가 참 강했다 철학자 2008.02.22 276333
172 맑스,니체,프로이트의 교집합 혹은 공약수. [4] 화산폭발 2004.12.25 3842
171 철학에 관한 질문입니다~ stephany 2004.12.12 91
170 철학입문에 관한 질문입니다^^ [2] alexandro 2004.12.07 3413
169 강유원 방송원고;개똥철학도 철학이다. [8] 화산폭발 2004.11.02 11091
168 니체 비평판 전집의 프랑스어 번역본... [2] -K군 2004.10.30 4007
167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에서 나타나는 니체의 인간관은 뭘까요? [4] 질문... 2004.10.28 4323
166 침묵의 나선이론 (The Theory of spiral of silence) 김재인 2004.10.25 4059
165 데리다의 미로 김재인 2004.10.20 3199
164 자크 데리다라는 유령의 죽음 (진태원) - 펌 김재인 2004.10.18 3687
163 On Jacques Derrida (by Judith Butler) 추도사 김재인 2004.10.18 5688
162 À bientôt, Jacques Derrida (par E. Balibar) 추도사 김재인 2004.10.18 3356
161 “결혼대신 ‘시민결합’으로 대체하자” (데리다) [3] 김재인 2004.10.10 3193
160 힙합하세요 젊은 사람~! 2004.10.09 3282
159 판도라의 상자에 대한 몇 가지 생각 [3] HENRY 2004.09.19 3520
158 힘과 의지... [2] 송성범 2004.09.14 3238
157 TV없이 살기 김재인 2004.08.11 3484
156 자크 데리다 <법의 힘> 번역 출간을 전후로 김재인 2004.08.02 4496
155 패스트푸드 철학 (내용 삭제) 김재인 2004.07.29 3229
154 김현과 박홍규 (이전) [3] 김재인 2004.07.27 3684
153 김규항의 글을 읽고 [4] 2004.07.12 32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