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철학과 문화론

철학과 철학사 니체의 위계질서......

grunge 2005.12.14 04:17 조회 수 : 3922 추천:22

저는 니체에 의해서 철학을 시작하게 되었죠..

그러다 들뢰즈를 만나게 되었고...

그랬습니다.. 들뢰즈의 책을 보던 몇년 전만 해도 그의 의견에

 동감하고 수긍하며 어느정도 따라갔었죠(단지 따라간거죠.. 아직 감히 그를 이해했다고는

 당연히 얘기할 수 없죠... 그에 의해서 더듬거리던 독일어 공부를 접고 불어 공부를 시작하게되었지만....

여전히 그는 저에게 많은 회의와 의심을 가지게 합니다)

어떻게 보면 들뢰즈는 니체의 한부분을 끝까지 밀고 나갔죠

이른바 그의 rizome에 의해서 말이죠

끊임없이 분열하며 위계를 부수는....


그러나 니체는 단지 권위질서, 위계를 부수려 한 사람은 아니죠

그는 자주 카스트제도를  언급하고 천년간 불변하는 로마의 '질서'를 언급하죠

마이클하트의 저서에 의하면 들뢰즈는 이러한 니체의 부분을 무시하고

 잘라내버리고 그의 철학을 전개한다고 하죠...


더 쉽게 이야기한다면 '정치'에 대한 니체의 언급을 떠올리면 될 겁니다

요즘 들어 니체의 정치학이 단지 아곤의 정치학으로 이해되곤 하죠

끊임없는 경쟁과 전쟁..

그리고 그에 의한 주어진 제도에 대한 끊임없는 탈코드


그러나 니체는 분명히 이른바 들뢰즈의 탈코드만을 추구하지는 않았죠

그의 위대한 정치는 천박한 인간들을 '다스리고' 천박한 대중을 이끄는 측면이 분명히 있죠

도덕의 계보학에서의 그의 진술은 물론 약자따위야 상관하지 않는 강한 인간을 언급하죠

그러나 다른 후기 저서에서 그는 '정치'를 언급합니다

이른바 그가 그토록 부정하던 기독교까지 긍정?하면서 말이죠

기독교는 강자가 약자를 다스리기에 좋은 질서가 될 수 있다고도 하면서 말이죠

물론 니체의 니체의 강자를 은유적으로만 바라본다면 이런 해석은 나올 수 가 없죠

그러나 우리는 단지 철학자의 언급을 은유로서만 받아들일수는 없지 않울까요?

이러한 니체의 이론이 어떻게 보면 '파시즘'으로 보일 수 있죠

그러나 지금의(민주주의와 인권을 중시하는 휴머니즘의 시대에서) 상황에서 보자면

 이러한 그의 주장은 단지 헛된 소리 미친 소리에 치부되고 말죠..


어떻게 보면 프랑스의 이론가들은(들뢰즈, 푸코.. 그리고 보드리야르까지) 

 니체의 이론을 편협하게  끌고나간 측면이 없지 않죠


그러나 이 니체의 주장들이 그가 다만 잠깐 돌아서 한 얘기에 불과할까요?

그럴까요?




어째건 저는, 들뢰즈를 이어간다고 이야기되는 네그리와 하트의 주장에 동의할 수 없습니다

이른바 마르크스주의와 니체주의의 접속..

제 생각에 니체는 절대로 막스주의자가 될 수 없습니다

차라리 괴물이 될 수 는 있어도.......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고문살인의 전말 (김동렬 펌) [5] 철학자 2009.05.24 255169
공지 애도 노무현 [3] 철학자 2009.05.23 288230
공지 He will and should and must be back [5] 철학자 2009.04.18 261769
공지 그 때는 우리가 참 강했다 철학자 2008.02.22 276996
236 철학자들의 계보 [1] 궁금이 2006.02.01 4660
235 [re] 니체의 위계질서......( 수긍가는 면이 있어서 퍼옴) [3] 신승원 2006.01.15 3367
» 니체의 위계질서...... [8] grunge 2005.12.14 3922
233 하이데거 질문드립니다 eunjin 2005.12.04 3244
232 후설에 대해 질문드립니다. eunjin 2005.12.04 3294
231 "소크라테스는 악법도 법이라 말하지 않았다" 김재인 2005.12.02 3433
230 니체에 대해 알고싶습니다(너무 추상적인 질문인거 압니다) [7] 최군 2005.11.26 4246
229 니체에 대해 조언을 얻고자.. [1] 돌돌돌도 2005.11.24 3281
228 아기가 다 빨 때까지 기다려야 한다 [1] 김재인 2005.10.19 3807
227 관용에 관한 참고자료 (홍세화 펌) 김재인 2005.10.15 3305
226 고은과 노벨상 [4] 김재인 2005.10.14 9418
225 [re] 황우석 관련 자료 [1] 김재인 2005.10.12 3422
224 왜 들뢰즈가 비트겐슈타인을 폄하했을까요? [3] 난나나나 2005.10.08 4331
223 들뢰즈적 시각으로 본다면 황우석 교수의 연구는?? [1] 2005.10.08 3878
222 니체 번역에 관한 몇가지 글들 [2] 신승원 2005.10.05 4690
221 오늘날 시를 쓰는 사람은 (이전) [12] 김재인 2005.10.04 12871
220 "친절한 금자씨" 마음에 와 닿았던 영화평. 신승원(펌) 2005.09.09 10940
219 상식 = 상투적 지식 김재인 2005.09.05 3252
218 단테의 트라수마나르와 니체의 위버멘쉬 벤야민 2005.08.30 4170
217 백승영 교수의 인터뷰. 신승원 2005.08.18 76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