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철학과 문화론

* 2016년 10월 15일 페이스북 포스팅

동의하고 아니고의 문제.

특히 인문계열에서 좀 배운 사람은 동의와 부인의 문제를 너무 쉽게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 동의하거나 부인하는 행동을 자신의 긍지나 권리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리라. 복소수보다 도메인이 중요하다는 들뢰즈.과타리의 말을 빌려오자면, 이들은 도메인을 식별하는 데 능하지 않다. 모든 진술에는 도메인과 내용이 함께 있는데, 내용만 똑 떼어 판단 내리는 것이다. 내가 물질과 우주와 기본입자를 말하기 시작하면, '그건 인간이 그렇게 바라보는 자연'일 뿐이라고 단호하게 지적하며, '나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아요'라고 응대한다. 이런 대화 상황은 대략 모든 자연 분야의 사안에 다 해당한다. 마지막 말은 '아직 100% 확실한 건 아니지 않나요?'라는 비장의 만능 카드이다. 그런데 만일 이 태도가 일반적인 거라면? 결국은 자신의 믿음만을 믿겠다는 신앙고백에 불과하다면? 안타깝게도 십수 년의 인문 공부라는 것이 그렇게 헛된 것이라면! 이곳에서의 인문 담론이 위태로운 이유 중 하나이리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고문살인의 전말 (김동렬 펌) [5] 철학자 2009.05.24 254354
공지 애도 노무현 [3] 철학자 2009.05.23 286987
공지 He will and should and must be back [5] 철학자 2009.04.18 260118
공지 그 때는 우리가 참 강했다 철학자 2008.02.22 276246
476 현실 속 인공지능 (유경상의 인공지능 견문록1) [1] 철학자 2017.10.31 5
475 삶의 시간의 짧음 철학자 2017.10.31 10
474 노력이라는 미신 (이전) 철학자 2017.10.31 13
473 인공지능에 대한 오해들 (얀 르쿤) 철학자 2017.10.31 7
472 기계학습 핵심 요약 (동영상) 철학자 2017.10.31 3
471 excerps from Nietzsche and Philosophy 철학자 2017.10.31 5
» 동의하고 아니고의 문제 철학자 2017.10.31 17
469 지능과 인공지능 (이대열) 링크 철학자 2017.10.31 7
468 '니체사전' 촌평 (이전) 철학자 2017.10.31 37
467 차태현 1박2일 서울대편 철학자 2017.10.31 23
466 한자 어원 영문 웹사이트 (링크) 철학자 2017.10.31 8
465 논문 평가 시스템 철학자 2017.10.31 5
464 perspective art 철학자 2017.10.31 3
463 information, knowledge, intelligence의 차이 철학자 2017.10.31 4
462 부조리는 항상 연결되어 있다. (이전) 철학자 2017.10.06 1927
461 기계학습의 현재 (앤드류 응) 철학자 2017.09.27 71
460 월드와이드브레인 (도밍고스) 철학자 2017.09.27 15
459 직업에 귀천이 없냐? 철학자 2017.09.27 50
458 통치와 피치, 복종과 자유... (논평) 철학자 2017.09.27 23
457 등재지 제도에 대해 (펌) 철학자 2017.09.27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