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철학과 문화론

세계 속의 삶 약자란 무엇?

철학자 2017.09.27 02:31 조회 수 : 20

* 2014년 9월 8일 페이스북 포스팅

 

난 생각이 다르다. 
누가 약자인가? 누가 강자인가? 그 기준은 무엇이고 누가 정했고 누가 수긍하는가? "승리한 노예"라는 니체의 표현은 누구를 겨냥하며, 노예도덕에 패배한 주인종족이란 무엇을 의미하는가? 
이 칼럼의 취지는 모를 바 아니나, 너무 추상적이고 사려깊지 못하다.
이 시대의 이른바 "강자"가 승리한 노예라는 사실을 이해하겠는가? 하지만 이 시대의 "약자"가 대개는 승리한 노예이고픈 자들이라는 사실을 이해하겠는가? 이명박근혜를 누가 만들었을지, 그들이 단순히 속은 건지, 앞으로 김무성이나 김문수를 바라지 않으리란 보장이 없는지 등을 분석하고 대처하기 위해서는, 원칙적으로 모든 약자는 강자(승리한 노예)이기를 욕망하며 바로 그 점 때문에 영원히 약자로 머문다는 역리를 알아야 한다. 즉, 진정한 강자가 누구인지 깨달아야 한다.
참고로, 하인리히 클라이스트의 노벨레 '미하엘 콜하스'를 숙독하시라. (단 책세상 번역본은 사절.)

 

 

[약자가 약자를 혐오할 때]

http://media.daum.net/v/20140904211511365

 

태권도장에 다니는 일곱 살 아들내미는 품새를 시작하기 전 구호부터 외친다. 관장님이 시켜서 앵무새처럼 외워대는 문장이지만, 듣고 있으면 가끔 울컥할 때가 있다. "태권도를 배우는 이유. 몸과 마음을 단련하여 강인한 정신력과 용기를 길러 약한 자를 돕고, 훌륭한 사람이 되기 위하여 태권도를 배웁니다." 살짝 비문인 상투어들 사이에서 청신한 폭포수처럼 귀에 꽂인 구절은 바로 '약한 자를 돕고.' 새된 목소리로 목청 높여 외치는 이 세 어절을 듣고 있노라면-엄마가 보기에는 바로 니가 그 약한 자인 것 같다만-, 정신에는 촉촉히 물기가 돈다. 약한 자를 돕는다니. 이 낡고 흔해 빠진 말이 왜 이렇게 낯설고, 아름다운 걸까.

약자들의 따스한 연대를 누구나가 말하던 시절이 있었다. "없는 사람들끼리 돕고 살아야죠" 같은 대사를 실생활에서도, 허구에서도 수시로 들었다. "우리 같은 서민들"은 많은 문장의 주어로 곳곳에서 발화됐고, "사람 나고 돈 났지, 돈 나고 사람 났냐" 같은 위대한 인문정신도 저잣거리에서 빈번히 설파됐다. 이제는 쓰는 사람이나, 읽는 사람이나 피식 웃음이 나는, 풍속극에나 등장할 법한 사어(死語)들이지만, 말로라도 그러던 시절이 어쨌든 있기는 했다.

이제는 누구도 스스로를 약자로 규정하거나 선언하지 않는다. 도리어 나의 '약자-됨'은 결단코 은폐되어야 할 존재의 치부다. "세상에는 두 종류의 인간이 있어. 갑과 을. 나는 내 자식이 갑이 되길 바래." 정성주 작가가 이태 전 쓴 드라마 '아내의 자격'에 나오는 시대를 꿰뚫는 명대사다. 그러므로, '갑-되기'가 시대정신인 오늘날, 한국사회에서 벌어지는 충격적인 사건들의 대부분은 약자가 아님을 입증하기 위해 약자를 혐오하는 약자들에 의해 자행된다. 윤일병을 죽음에 이르게 한 28사단의 장병들, 단식 중인 세월호 유가족 보라며 닭다리를 뜯고 있는 노인들, 한때의 피해자가 가장 극렬한 가해자로 돌변하는 왕따와 학교 폭력, 지역차별과 여성비하를 토사물처럼 쏟아놓는 극우 청년단체….. '나는 너보다 나이가 많다', '나는 너처럼 비명에 자식을 잃지 않았다', '나는 이제 친구가 있다', '나는 그 지역 출신이 아니다', '나는 여성이 아니다'가 이들에겐 일말의 권력, 알량한 권세가 된다. 모두가 갑이 되길 원하고, 기적적으로 모두가 갑이 되는 곳. 아이부터 어른까지, 세상의 모든 사람이 갑이어서 슬픈 땅.

강한 것은 아름답고, 약한 것은 추하다는 신자유주의의 이데올로기를 우리는 너무도 성실하게 내면화했다. 약한 것은 딱하고 가여운 것이 아니라 못나고 혐오스러운 것이어서, 이제 약자조차도 약자의 마인드 따위는 필사적으로 가지려 하지 않는다. 영세 자영업자지만 정치의식은 대기업 CEO인 '사장님'들은 최저임금 인상에 반대하며 노동을 착취하고, 평생을 서울내기로 살아온 중년 부인도 지배계급을 선망하며 거침없는 지역 차별 발언을 쏟아낸다. 권력이라곤 가부장 권력밖에 가져본 적 없는 가난한 노인들은 어버이의 이름으로 정신적 매질을 멈추지 않고, 성 권력뿐인 절망한 청년들은 칼날보다 잔인한 언어로 여성을 능멸한다. 내가 약자가 아님을 증명하기 위해 끊임없이 제물을 찾아 물고 물리는, 갑의 표식을 이마에 붙인 을들의 아귀다툼이 벌어지는 지옥이 바로 여기다. 이것은 소수의 흉측한 사람들이 벌이는 이상행태가 아니라 강한 것만을 욕망하게 만든 이 사회의 아비투스가 초래한 총체적 정신병리다. '얕보이면 죽는다'는 공포, '당하는 게 죄인'이라는 좌절이 우리 내면에서 작동하고 있는 한, 이 그악스런 비극은 종식될 수 없다.

미시권력의 끊임없는 비교우위를 통해 약자가 약자를 혐오하는 동안, 강자들의 거악은 쉬이 잊혀졌다. 강자들의 태평성대를 만들어준 건 그러니까 바로 우리 약자들이다. 아마 지그시 웃고들 있었겠지. 강한 것은 아름답고, 약한 것은 추한 것이 아니다. 아름다운 것이 아름다운 것이고, 추한 것이 추한 것이다. 그게 누구든, 약자를 돕는 자가 아름답고, 약자를 혐오하는 자가 추한 것이다. 이미 늦어버렸다는 생각이 사실은 든다. 하지만 어쩌겠는가. 아이들에게라도 가르치는 수밖에.

박선영 문화부 기자 aurevoir@hk.co.k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고문살인의 전말 (김동렬 펌) [5] 철학자 2009.05.24 253143
공지 애도 노무현 [3] 철학자 2009.05.23 285758
공지 He will and should and must be back [5] 철학자 2009.04.18 258913
공지 그 때는 우리가 참 강했다 철학자 2008.02.22 275020
471 excerps from Nietzsche and Philosophy 철학자 2017.10.31 2
470 동의하고 아니고의 문제 철학자 2017.10.31 3
469 지능과 인공지능 (이대열) 링크 철학자 2017.10.31 2
468 <니체사전> 촌평 철학자 2017.10.31 5
467 차태현 1박2일 서울대편 철학자 2017.10.31 5
466 한자 어원 영문 웹사이트 (링크) 철학자 2017.10.31 1
465 논문 평가 시스템 철학자 2017.10.31 0
464 perspective art 철학자 2017.10.31 1
463 information, knowledge, intelligence의 차이 철학자 2017.10.31 2
462 부조리는 항상 연결되어 있다. [1] 철학자 2017.10.06 1807
461 기계학습의 현재 (앤드류 응) 철학자 2017.09.27 48
460 월드와이드브레인 (도밍고스) 철학자 2017.09.27 15
459 직업에 귀천이 없냐? 철학자 2017.09.27 37
458 통치와 피치, 복종과 자유... (논평) 철학자 2017.09.27 19
457 등재지 제도에 대해 (펌) 철학자 2017.09.27 23
456 science의 어원 철학자 2017.09.27 28
455 스피노자는 포르투칼어를 사용했다 철학자 2017.09.27 52
» 약자란 무엇? 철학자 2017.09.27 20
453 "사교육 주범은 공교육 실패가 아니라 지위 경쟁" (펌) 철학자 2017.09.27 29
452 종교와 철학은 상극 철학자 2017.09.27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