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철학과 문화론

세계 속의 삶 PC 교정

철학자 2017.07.18 19:10 조회 수 : 48

* 페이스북 포스팅

 

'감옥'과 '간수'를 PC 명목으로 '교도소'와 '교도관'으로 순화하는 건 참지 못할 정도로 짜증나는 일이다. '아래아한글'의 교정 시스템 너 말이다!

 

같은 맥락에서 나는 PC라는 문제 설정도 옳지 않다고 본다. 물론 명백히 차별적인 기능을 하는 '단어들'이 있는 건 맞고 거기에 민감해야 하지만, 언어의 역사성과 맥락성, 즉 화행성을 고려한다면, 교정으로 일을 해결할 수 있다는 자세는 빅브러더의 그것과 같다.

 

'아래아한글'의 교정 시스템과 '창비(창작과비평사)'의 교정 시스템은 다른 듯 똑같다는 점도 첨언하기로 하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고문살인의 전말 (김동렬 펌) [5] 철학자 2009.05.24 254191
공지 애도 노무현 [3] 철학자 2009.05.23 286822
공지 He will and should and must be back [5] 철학자 2009.04.18 259952
공지 그 때는 우리가 참 강했다 철학자 2008.02.22 276079
456 science의 어원 철학자 2017.09.27 49
455 스피노자는 포르투칼어를 사용했다 철학자 2017.09.27 62
454 약자란 무엇? 철학자 2017.09.27 27
453 "사교육 주범은 공교육 실패가 아니라 지위 경쟁" (펌) 철학자 2017.09.27 43
452 종교와 철학은 상극 철학자 2017.09.27 33
451 무개념 융합과 인문학 오남용 (펌, 논평) 철학자 2017.09.27 21
450 '진리'라는 번역어의 유래 철학자 2017.09.27 23
449 '원초적 앎'이란 무엇인가 (펌) 철학자 2017.09.27 19
448 사진이란 철학자 2017.09.27 16
447 메기효과라는 거짓말 혹은 괴담 (펌) 철학자 2017.09.27 8
446 existence라는 낱말의 출현 철학자 2017.09.27 12
445 리만 기하학의 역사적 맥락 (최재경) 철학자 2017.09.27 22
444 "조지면 경상도는 다 불고 전라도는 찔끔…충청도는?" 철학자 2017.09.27 19
443 앎의 나무 (발췌, 번역 수정) secret 철학자 2017.08.26 0
442 흄, 양자역학, 칸트 철학자 2017.08.06 446
441 problematique / 고민거리 철학자 2017.07.26 66
440 니체와 불교 (이전) 철학자 2017.07.20 514
439 De ente et essentia per Thomas Aquinas 철학자 2017.07.19 21
» PC 교정 철학자 2017.07.18 48
437 외장 기억과 인간 기억 철학자 2017.07.17 3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