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철학과 문화론

* 앞에서 홍성욱 샘의 글을 퍼온 김에, 중요한 대목 하나 더 소개합니다. 글의 끝부분, "fMRI 뇌 영상 기술의 근본적 문제"라는 절의 내용에서 가져왔습니다.

 

fMRI 뇌 영상 기술의 근본적 문제

 

지금까지 fMRI에 대한 많은 비판이 존재해 왔다. 일례로 히거(D. Heeger)와 레스(D. Ress)는 이미 2000년대 초반에 fMRI가 사용하는 방법에 따라서 다른 결과를 내며, 수 초 동안 뇌의 국소 영역에서 일어나는 신경 활동을 평균화한 신호이기 때문에 대략적인 추정에만 유용할 뿐이고, 연구자들이 어떤 프로토콜을 사용하는가에 따라서 결과가 달라진다는 문제를 지적했다. (중략)

 

그(=우탈)는 fMRI 영상 대분이 인지심리 과정이 뇌의 특정 부위에 국소화(localized)된 것 같은 이미지를 보여 주는데, 이는 실제로 뇌의 작용이 국소화되었다기 보다는 fMRI 영상을 얻는 과정에서 자극을 준 경우와 보통의 경우를 비교해서 전자에서 후자를 빼는 방식을 취하는 과정의 결과라고 비판했다. 즉, 이렇게 영상을 ‘빼는’ 과정에서 뇌 전반에 걸친 활성 영역이 사라지고 마치 활성화된 부분이 국소적인 영역에 국한된다는 결과를 낳게 된다는 것이었다.

 

한편 돕스(David Dobbs)는 (...) 뇌신경세포인 뉴런의 반응 속도가 1,000분의 1초 단위이지만 fMRI는 수초 간에 걸친 반응을 평균해서 보기 때문에 fMRI가 보여 주는 것이 실제 뉴론의 활동과는 무관하며, fMRI를 통해서는 그 강도가 약하지만 중요한 역할을 하는 뉴론의 반응을 검출하지 못하고, 활성 순서를 고려하지 못한 채 수 초에 걸친 이미지들의 중첩을 만든다고 비판했다.

 

돕스는 또 자신의 주장을 뒷받침할 근거로 ‘중앙집행기(central executive)’의 위치를 찾으려는 연구들을 예로 들었다. 많은 뇌과학 연구자들은 뇌의 활동을 감독하고 우선순위를 조절하며 의사결정을 담당하는 중앙집행기라는 부위가 존재할 것이라고 믿고, 이것의 위치를 찾으려고 노력해 왔다. 그러나 돕스는 (...) 연구자들이 찾은 중앙집행기의 위치가 너무도 상이해서 과연 중앙집행기라는 것이 존재하는지에 대해 심각한 의문을 제기한다고 비판했다. (중략)

 

최근 들어 fMRI 연구의 방법론적인 문제들도 지적되고 있다. fMRI의 발전에 큰 역할을 했던 독일 막스 플랑크 연구소의 로고테티스(N. Logothetis)는 영향력 있는 리뷰 논문을 통해 fMRI가 몇 가지 심각한 문제를 안고 있지만 연구자들이 이러한 문제에 주목하지 않고 fMRI 영상을 과도하게 해석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fMRI를 통해 보여지는 활성화된 뇌의 영역이 그 부분에서 더 많은 신호를 보냄으로써 활성화된 경우도 있지만, 신호를 적게 보내려고 하거나, 균형을 유지하려 함으로써 활성화된 경우도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므로 우리는 뇌의 활성화된 부위를 알아냈다고 하다라도, 이 영상만을 가지고는 왜 그 부위가 활성화되는지 또는 뇌에서 어떤 작용이 일어났는지에 대해서 확실하게 알 수 없다는 것이다. 또 그는 뇌 작용의 많은 부분이 뉴런의 직접적인 작용보다 뉴런의 네트워크에 일종의 조정을 하는 뇌변조(neuromodulation) 작용이라고 강조했다. (중략)

 

fMRI에 대한 비판의 정점은 크레이크 베넷(Craig Bennett)이 2009년 인간 두뇌 매핑 학회에서 발표한 죽은 연어의 뇌 영상 포스터였다. 그는 인간에게 fMRI를 실험하는 것과 비슷하게 죽은 연어에게 특정한 그림을 보여 주는 자극을 주면서 연어의 두뇌를 fMRI로 찍었더니 뇌의 특정부분이 활성화된 것이 발견되었다고 주장했다(http://prefrontal.org/files/posters/Bennett-Salmon-2009.jpg). 이 결과는 몇 군데에서 거절당한 뒤에 인간 두뇌 매핑 학회에서 포스터 발표의 기회를 얻었는데, 그의 포스터 발표는 즉각 미디어의 관심을 끌면서 인터넷상에서 널리 유포되었다."

 

[네이버 지식백과] 홍성욱, "보는 것이 믿는 것이다 - fMRI 뇌 영상을 어떻게 해석할 것인가?" (뇌 속의 인간 인간 속의 뇌, 2010. 3. 26., 바다출판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고문살인의 전말 (김동렬 펌) [5] 철학자 2009.05.24 253402
공지 애도 노무현 [3] 철학자 2009.05.23 286024
공지 He will and should and must be back [5] 철학자 2009.04.18 259165
공지 그 때는 우리가 참 강했다 철학자 2008.02.22 275280
455 스피노자는 포르투칼어를 사용했다 철학자 2017.09.27 55
454 약자란 무엇? 철학자 2017.09.27 22
453 "사교육 주범은 공교육 실패가 아니라 지위 경쟁" (펌) 철학자 2017.09.27 34
452 종교와 철학은 상극 철학자 2017.09.27 21
451 무개념 융합과 인문학 오남용 (펌, 논평) 철학자 2017.09.27 12
450 '진리'라는 번역어의 유래 철학자 2017.09.27 15
449 '원초적 앎'이란 무엇인가 (펌) 철학자 2017.09.27 13
448 사진이란 철학자 2017.09.27 12
447 메기효과라는 거짓말 혹은 괴담 (펌) 철학자 2017.09.27 6
446 existence라는 낱말의 출현 철학자 2017.09.27 7
445 리만 기하학의 역사적 맥락 (최재경) 철학자 2017.09.27 12
444 "조지면 경상도는 다 불고 전라도는 찔끔…충청도는?" 철학자 2017.09.27 15
443 앎의 나무 (발췌, 번역 수정) secret 철학자 2017.08.26 0
442 흄, 양자역학, 칸트 철학자 2017.08.06 336
441 problematique / 고민거리 철학자 2017.07.26 59
440 니체와 불교 철학자 2017.07.20 350
439 De ente et essentia per Thomas Aquinas 철학자 2017.07.19 19
438 PC 교정 철학자 2017.07.18 37
437 외장 기억과 인간 기억 철학자 2017.07.17 304
» fMRI 뇌 영상 기술의 근본적 문제 철학자 2017.07.17 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