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철학과 문화론

예술과 문화 필멸자 생성 devenir mortel

철학자 2017.07.15 12:24 조회 수 : 266

동물 생성, 또는 필멸자 생성

 

"우리는 동물이 죽는 그만큼 더욱 더 동물로 생성한다. 그리고 정신주의적 편견과는 반대로, 죽는 법을 알고 있으며 그 의미나 예감을 갖고 있는 건 오히려 동물이다. 문학은, 로런스에 따르면, 호저의 죽음과 함께 시작하며, 또는 카프카에 따르면, 두더지의 죽음과 함께 시작한다. "부드러운 연민의 몸짓으로, 빨갛고 짧은 다리들은 가엾게 뻗어 있구나." 모리츠가 말했듯, 우리는 죽는 송아지들을 위해 글쓴다.언어는 여성, 동물, 분자 등의 우회로들에 이르러야만 한다. 모든 우회로는 필멸자 생성이다."(들뢰즈, "문학과 삶", <비평과 임상진단>, 1993, 프랑스어본 12쪽)

 

프랑스어 원본: "On devient d'autant plus animal que l'animal meurt; et, contrairement à un préjugé spiritualiste, c'est l'animal qui sait mourir et en a le sens ou le pressentiment. La littérature commence qvec la mort du porc-épic, suivant Lawrence, ou la mort de la taupe, suivant Kafka: "nos pauvres petites pattes rouges tendues in un geste de tendre pitié". On écrit pour les veaux qui meurent, disait Moritz. La langue se doit d'atteindre à des détours féminins, animaux, moléculaires, et tout détour est un devenir mortel." (Deleuze, "la littérature et la vie", Critique et Clinique, 1993, p. 12)

 

영어 번역본: "One becomes animal all the more when animal dies; and contrary to the spiritualist prejudice, it is the animal who knows how to die, who has a sense or premonition of death. Literature begins with a porcupine's death, according to Lawrence, or with the death of a mole, in Kafka: "our poor little red feet outstreched for tender sympathy." As Moritz said, one writes for dying calves." (Deleuze, "Literature and life," Essays critical and clynical, p. 2)

 

내가 아는 한 이와 유사한 구절은 적어도 세 곳에서 등장한다. <천 개의 고원>(1980)의 10번째인 생성 고원, <프랜시스 베이컨. 감각의 논리>(1981), <철학이란 무엇인가?>(1991). 로런스, 카프카, 모리츠 등 인용된 작가도 비슷하지만(아마 호프만슈탈을 추가해도 좋겠다), 모두 '동물 생성' 또는 '필멸자 생성'(='죽음 생성')과 관련해 언급된다는 점도 주목할 만하다. 특히 베이컨의 "우리는 모두 잠재적인 시체이다"라는 말을 들뢰즈는 중요하게 취급한다.

 

나는 2015년 인도 마니팔에서 국제들뢰즈학회아시아에서 이 구절들과 관련해 '에피쿠로스'(또는 '루크레티우스')적 해석을 제안했는데, 저명한 안 소바냐르그(Anne Sauvagnargues) 선생은 나의 해석에 웃으며 'absolutely not'이라며 동의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충분히 대화할 시간을 갖진 못했지만(아쉽게도 내 발표가 마지막 날 마지막 세션이어서, 점심 먹고 곧 파했다), 그 후로 2년 넘게 더 생각해 봤지만, 나는 내 해석이 맞다고 생각한다. 우중에 생각나서 몇 자 끄적여 봤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고문살인의 전말 (김동렬 펌) [5] 철학자 2009.05.24 252408
공지 애도 노무현 [3] 철학자 2009.05.23 285015
공지 He will and should and must be back [5] 철학자 2009.04.18 258176
공지 그 때는 우리가 참 강했다 철학자 2008.02.22 274283
442 흄, 양자역학, 칸트 철학자 2017.08.06 25
441 problematique / 고민거리 철학자 2017.07.26 27
440 니체와 불교 철학자 2017.07.20 54
439 De ente et essentia per Thomas Aquinas 철학자 2017.07.19 10
438 PC 교정 철학자 2017.07.18 19
437 외장 기억과 인간 기억 철학자 2017.07.17 272
436 fMRI 뇌 영상 기술의 근본적 문제 철학자 2017.07.17 12
435 이미지나 물리적 토대(수량화된 정보)가 사람들의 믿음에 어떻게 작용하는지에 철학자 2017.07.17 16
» 필멸자 생성 devenir mortel [1] 철학자 2017.07.15 266
433 철학 연구자들의 기만에 속지 않는 법 철학자 2017.07.12 26
432 맑스 1844 초고 관련 철학자 2017.07.11 158
431 한국의 맑스 연구 현황을 개탄함 철학자 2017.07.10 17
430 비정규직 연구자의 시간 철학자 2017.07.09 15
429 스피노자의 '절대의 논리' 철학자 2017.07.05 323
428 스피노자에서 ‘의미의 논리’ 또는 ‘표현의 논리’ [1] 철학자 2017.07.04 139
427 개념(concept)과 붙잡음 [1] 철학자 2017.07.02 649
426 자연에 대한 앎과 신에 대한 앎의 비례 관계 (TPP ch. IV의 한 구절) 철학자 2017.06.29 111
425 스피노자의 singular의 한 용례 철학자 2017.06.29 154
424 스피노자와 존재의 일의성 문제 철학자 2017.06.28 305
423 라캉과 주체의 사라짐 철학자 2017.06.22 2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