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철학과 문화론

철학과 철학사 애도 노무현

철학자 2009.05.23 10:56 조회 수 : 284869

끝내 돌아오지 못할 길을 갔구려.
얼마나 심약했으면 그런 선택을...
그러나 단지 심약함은 아닐 테고, 차라리 바보 같은 순수함이라 하겠소.
쉬이 잊혀질까 두렵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고문살인의 전말 (김동렬 펌) [5] 철학자 2009.05.24 252257
» 애도 노무현 [3] 철학자 2009.05.23 284869
공지 He will and should and must be back [5] 철학자 2009.04.18 258025
공지 그 때는 우리가 참 강했다 철학자 2008.02.22 274129
441 problematique / 고민거리 철학자 2017.07.26 3
440 니체와 불교 철학자 2017.07.20 10
439 De ente et essentia per Thomas Aquinas 철학자 2017.07.19 7
438 PC 교정 철학자 2017.07.18 9
437 외장 기억과 인간 기억 철학자 2017.07.17 260
436 fMRI 뇌 영상 기술의 근본적 문제 철학자 2017.07.17 5
435 이미지나 물리적 토대(수량화된 정보)가 사람들의 믿음에 어떻게 작용하는지에 철학자 2017.07.17 7
434 필멸자 생성 devenir mortel [1] 철학자 2017.07.15 250
433 철학 연구자들의 기만에 속지 않는 법 철학자 2017.07.12 15
432 맑스 1844 초고 관련 철학자 2017.07.11 153
431 한국의 맑스 연구 현황을 개탄함 철학자 2017.07.10 13
430 비정규직 연구자의 시간 철학자 2017.07.09 12
429 스피노자의 '절대의 논리' 철학자 2017.07.05 315
428 스피노자에서 ‘의미의 논리’ 또는 ‘표현의 논리’ [1] 철학자 2017.07.04 128
427 개념(concept)과 붙잡음 [1] 철학자 2017.07.02 635
426 자연에 대한 앎과 신에 대한 앎의 비례 관계 (TPP ch. IV의 한 구절) 철학자 2017.06.29 108
425 스피노자의 singular의 한 용례 철학자 2017.06.29 148
424 스피노자와 존재의 일의성 문제 철학자 2017.06.28 299
423 라캉과 주체의 사라짐 철학자 2017.06.22 205
422 신과 무신론 철학자 2017.06.21 21